닫기 두플러스 리딩 위크 독서 챌린지

광야를 걷다 김범석 지음

광야를 걷다 표지

  • 출간일2014.12.22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
  • 페이지323p / 140*200(mm)
  • ISBN9788953121089
  • 원서명
  • 출간예정
하나님의 마음이 머문 곳,
광야를 걷다


혹시, 당신도 광야에 있습니까?
개인적, 공동체적, 시대적 광야를 걷는 우리를 향한
김범석 목사의 뭉클하고, 찔리고, 따뜻한 고백록

아무리 보지 않으려 해도 어딜 가든 고아와 과부와 나그네가 먼저 보이고, 그들을 마음에 품게 된다는 하나님 나라의 행동대장 김범석 목사. 가난하고 소외된 사회 사각지대를 돕고 살리는 이야기가 나오면 어느새 눈이 초롱초롱해지는 세상 약자들의 친구다. 첫 책 《역전》(두란노, 2012)에서 좁은 길에서 만난 ‘역전의 하나님’을 힘 있게 증언했던 그가, 이번에는 긴 인생 광야의 한 길목에 잠시 서서, 지금 어디선가 홀로 광야를 걷고 있을 하나님의 사람들을 응원한다. 쪽방촌, 노숙자, 새터민(탈북자) 사역, 해외 비즈니스 미션 등의 잇단 성공으로 교회와 세상에 주목 받으면서 한창 바쁜 사역의 한복판에 서 있던 그에게 하나님이 찾아오셨다. ‘날 믿고 다시 광야로 나갈 수 있니?’ 하나님의 부름에 순종해 모든 자리를 내려놓고 다시 시작한 척박한 광야 생활기를 솔직하게 써 내린 《하나님의 마음이 머문 곳, 광야를 걷다》.

광야 길이 힘에 부치는 이 세대를 위한 책

많은 사람들이 개인적으로 또 공동체적, 시대적으로 황량한 광야를 걷고 있다. 예수님을 처음 믿을 때 누구나 푸른 초장이 펼쳐질 거라 기대하지, 드넓은 광야로 들어서리라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광야 같은 인생은 내 스토리는 아니고, 누군가에게 듣는 간증 정도였으면 하는 것이 많은 크리스천의 솔직한 심정일 것이다. 그러나 지금만 그런 것이 아니라 인간에게 죄가 들어온 이후 세상은 항상 광야였다.
이 책은 ‘내 광야’를 걷느라 지쳐 ‘사랑한다면서 도대체 왜? 사랑하는 자식을 왜 고난과 고통이 있는 광야로 내모시는가?’ 하고 투정 부리는 우리를 ‘하나님의 광야’로 초대한다. 하나님의 광야는 설령 걷다가 마라의 쓴 물, 이리와 승냥이를 만난다 해도 주님이 함께하시기에 ‘시온의 대로’가 되며, 하나님만 찾을 수밖에 없어 부르짖는 이들을 기꺼이 만나 주시는 은혜의 ‘지성소’다. 김범석 목사는 자신의 내면과 삶, 사역이 걸어 온 발자취를 투명하게 보이면서, 광야는 누구에게나 힘들고 피하고 싶은 장소지만, 그곳에서 하나님의 말씀이 가장 선명하고 가까이 들리며, 고난과 고통받는 이에게 언제나 사랑과 보호하심으로 함께하신다고 고백한다. 그러면서 외롭고 황량한 광야에서 오도 가도 못하고 주저 앉아 있는 이들에게 이정표를 제시해 준다. 성경에서 말하는 ‘은혜, 정의, 용서, 사랑, 순종’ 같은 개념이 우리 실제 삶의 현장에서 어떤 구현되는지 보여 주고, 말씀을 잘못 해석해서 잘못 적용하는 우리 모습을 돌아보게 한다.
힘든 상황과 환경으로 인해, 나 자신에게만 매몰된 시선을 들어 하나님을 보게 하고, 당장 내가 오늘 순종할 말씀에 순종하도록 마음을 이끄는 책이다. 광야의 나그네들인 그리스도인들이 함께 걸을 때 그것은 하나님 나라의 행진이 된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구름기둥과 불기둥 따라, 오직 하나님 명령 따라 머물고 떠나기를 끊임없이 반복하며 광야를 통과했던 것처럼!


<지은이_김범석>
‘쪽방촌의 대부(代父)’로 통하는 아버지 김흥용 목사에게서 도시빈민을 섬기고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삶을 세습(?)받은 목회자다.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성실함과 이웃을 사랑하는 귀한 마음이 지금의 그를 있게 했다. 아버지와 함께 1997년 5월 서울역전에 ‘나사로의집’을 세우면서 광야의 삶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를 종횡무진하며, 가난이라는 강도를 만난 수많은 우리 시대 이웃들을 살려 냈다.

‘어떻게 하면 가난한 이들을 쪽방에서 탈출시킬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노숙인들이 거리 생활을 청산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은 간절한 기도를 낳았고, 하나님의 시선을 좇는 그에게 하늘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부어 주셨다. 거기에 그가 받은 은사인 추진력과 실행력, 네트워크 활용력까지 더해지면서, 막연한 이상 속 그림들은 이내 눈앞의 현실이 되곤 했다.
열매나눔재단 및 열매나눔인터내셔널에서 사무총장을 역임했고, 한국의 사회적 기업 및 마이크로 파이낸스 미션 1세대로 인정받았으며, 유엔(UN) 새천년개발목표의 밀레니엄빌리지 프로젝트 팀과 함께 제3세계 지역 개발을 진행하며 아프리카, 베트남, 인도, 러시아 등지에서 비즈니스 미션을 수행했다. 지금은 통일부와 연계한 통일문화네트워크에서 대표 이사로, 기독교 NGO 플랫폼인 PPL에서 상임 이사로 일하고 있다.

現 선한목자교회 협동 목사, 통일문화네트워크 대표 이사, PPL(People & Peace Link) 상임 이사, 코스타(KOSTA) 강사
前 열매나눔재단 및 열매나눔인터내셔널 사무총장, 용산쪽방상담센터 소장, 보건복지부 빈곤대책 정책위원, 중구자활후견기관 관장, 높은뜻숭의교회 부목사, 높은뜻푸른교회 협동 목사
학력 아세아연합신학대신대원
저서 《역전》(두란노, 2012)
저자 페이스북 www.facebook.com/suk.bum.9
《광야를 걷다》 페이스북 www.facebook.com/the.wilderness.book


<차례>
프롤로그. 날 믿고 다시 광야로 나갈 수 있니?

STEP 1. 편하게 예수 믿고 싶었다
사랑한다면서 제게 왜 이러세요?
‘왜’냐고 묻고 싶은 순간들이 일상을 찾아온다
그래도, 내 ‘주린 배’ 채우자고 ‘은혜’를 팔지 말자
오늘 당신이 붙든 희망의 정체는 무엇인가

STEP 2. 광야 한복판에 하나님 말씀이 들리다
똥은 내려놓는 게 아니라 더러워서 버리는 것이다
어떤 행복을 향해 달음질하는가
시간이 저절로 사랑을 낳지 않는다
원망하는 기도라도, 기도해야 산다
어떻게 죽을지를 생각하면 어떻게 살지가 보인다

STEP 3. 말씀 앞에서 내가 죽다
인간 죄성은 강하다, 예수 피는 더 강하다
지금보다 더 아프고 싶다면, 끝까지 복수하라
목사도 사람이다, 용서받은 죄인이다

STEP 4. 광야에서도 행진하라
혼자 걷던 걸음이 ‘행진’으로 바뀌다
당신도 지금 있는 자리에서 시작하라
인도하시는 곳에 공급도 하신다
당신이 지나간 자리마다 생명이 남는가
‘외롭던 광야’가 ‘더불어 먹는 만찬장’이 되다

STEP 5. 말씀 따라 머물고 말씀 따라 떠나라
내가 주인이 아니다, 하나님이 주인이시다
말씀하실 때 움직이자
‘두려움을 심는 것’이 사탄의 주종목이다
‘그날’까지 ‘예스’(Yes)로 응답해 보자
지금까지 또 영원히 함께하신다

에필로그. 웰컴 투 광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