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기구독
  • 로그인
  • 회원가입

MagazineContents

[상담] 나도 인정받고 싶어요
노리터 | 2019년 12월호
  • 고민을 나눠준 친구의 용기에 먼저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이번에는 저의 이야기로 글을 시작해보려고 해요.
     저는 목사입니다. 그러다 보니 종종 공동체 안에서 비교하는 마음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만나는데요. 그런 분들을 응원하면서 “사람이 아닌 예수님을 바라보세요”라고 늘 얘기해요. 하지만 말은 그렇게 하면서 저 또한 그런 마음에서 자유롭지 못할 때가 많아요. 외모가 저보다 훤칠한 동료 교역자가 부러웠고(문제는 대부분이 저보다 훤칠하다는 거지만요^^;), 말씀 전달이 명확하고 분명한 동료를 보며 제가 작아 보인 적도 많아요(저는 우선 혀가 짧아서 발음이 좋지 않거든요). 그래서 흔들리지 않도록 간절하게 기도하기도 했지만 그 마음을 없애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어요. 물론 지금은 한 가지 사건으로 인해 그런 마음이 어느 정도 사라지기도 했고, 또 나이가 들다 보니 이런 제 모습에 초연해지기도 했지만요. 

     

     제가 친구 마음에 들어갈 수는 없으니 모든 상황을 다 알 수 없지만, 친구가 ‘질투’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을 보면 아마도 마음이 속상하고 불편하고 섭섭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대부분 이런 부정적인 마음이 계속 쌓이다 보면 자기 힘으로 꾸역꾸역 이겨내려다 죄책감과 낮은 자존감에 짓눌려 그 자리를 피하거나 봉사를 그만두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런 감정이 무조건 나쁘다 생각하고 죄책감을 갖지 않았으면 해요. 왜냐하면 질투나 서운함, 위축되는 마음 안에도 사실 선한 동기와 선한 욕구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에요.
     모든 사람은 욕구를 가지고 있어요. 음식, 잠, 안전, 공감, 재미, 비전, 기여, 도움 등 종류도 수백 가지죠. 아마도 친구가 다른 친구와 비교를 하며 사람들의 반응에 위축이 되고 질투가 났다는 것은 ‘연결, 배려, 인정, 관심, 존중, 존재감’ 등의 욕구가 채워지지 않았기 때문이 아닐까 해요. 그러나 욕구가 있다고 해서 무조건 채워져야 하는 것은 아니에요. 음식을 먹고 싶다고 해서 계속 먹을 수 없고, 잠을 자고 싶다고 해서 계속 자면 안 되는 것처럼 말이죠. 인정을 받고자 하는 욕구도 마찬가지예요. 사람은 누구나 수고한 것에 대해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있어요. 하지만 꼭 인정을 받는 것만이 정답이 아닌 경우가 많아요. 오히려 사람들의 인정이 나에게 해가 되기도 하죠. 특히나 친구처럼 하나님 앞에서 예배하는 일의 경우에는 더더욱이요. 친구가 악기팀으로 봉사하고 매번 열정을 다해 예배에 참여하는 것은 사람에게 인정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하나님을 위한 것이 분명하죠? 그 마음을 굳게 붙들기를 바랄게요. 만약 보이지 않는 하나님보다 눈에 보이는 사람들의 칭찬과 시선을 의식하다 보면 어느 순간 예배자로서 본질을 잃게 될 수 있거든요. 사람들을 만족시켜야 한다는 압박감, 하나님보다 사람들을, 예배보다 연주를 신경 쓰는 어긋난 마음이 나도 모르게 마음에 자리를 잡게 되니까요.
     성경에도 이런 경우가 있었어요. 마태복음 20장에 보면, 예수님께서 십자가 고난과 부활에 대해 말씀하시는데 갑자기 요한과 야고보의 어머니가 예수님께 간청을 하죠. “주의 나라에서 제 두 아들 중 하나는 주의 오른편에, 다른 하나는 왼편에 앉게 해주십시오”라고요. 그 순간 다른 열 명의 제자들은 이 두 형제에게 분개하죠. 아마 요즘 말로 ‘나댄다’고 생각했을 거예요. 그런데 예수님은 전혀 예상치 못한 말씀을 하세요. “누구든지 너희 중에서 큰 사람이 되려는 사람은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돼야 하고 누구든지 첫째가 되려는 사람은 너희의 종이 돼야 한다”라고 말이죠. 사람들의 상식과 기대를 완전히 뒤집으신 거예요. 그러면서 예수님 자신도 섬김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섬기려고 세상에 오셨음을 알려주셨죠. 

     

     저는 이 말씀 안에서 친구가 정답을 찾았으면 해요. 내가 드리는 헌신과 열심을 사람들의 칭찬이나 시선이나 평가로 보상받으려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크리스천은 세상이 보기에 크고 실력 있는 사람이 되는 것보다 하나님께 인정받는 사람이 되어야 하잖아요? 물론 사람을 통해 칭찬하시고 위로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경험하는 일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그런 반응들에 너무 큰 의미를 부여하기보다 ‘하나님께서 무엇을 원하시는가’,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예배였는가’에 더 집중했으면 해요.
     사실, 친구와 같은 청소년기는 다른 사람, 특별히 친구나 선후배에게 인정받고 영향력이 있는 삶을 살고 싶은 욕구가 평생 중 가장 강한 시기예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의 인정과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구를 바라보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길 기대할게요. 물론 그러기가 쉽지는 않을 거예요. 눈에 보이는 것은 사람들의 반응이니까요. 하지만 그렇게 하나님만을 바라보려는 친구의 마음을, 또 때로는 무너져버리는 나의 약한 마음을 하나님께 있는 그대로 말하고 소통할 때 하나님께서 친구의 마음을 위로하실 거예요. 그분은 예배시간에 친구가 메인인지 서브인지에 관심을 두지 않으세요. 그보다 친구에게 있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갈망하는 마음, 그 귀한 마음에만 관심이 있으시죠. 그것을 꼭 잊지 말았으면 해요.

     

    글 노희태 목사(sena 편집장) 

     


  • url 복사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러분의 댓글은 힘이 됩니다^^
등록

[상담] 카테고리의 다른 기사
저작권자 ⓒ 새벽나라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