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기구독
  • 로그인
  • 회원가입

MagazineContents

[인터뷰] “참으로 복되고 감사한 한 평생을 살았습니다”
강영우 박사님 | 2012년 03월호
  • 지난해 연말, 한 통의 이메일이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두 눈을 잃고 한평생 너무 많은 것을 얻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작별 인사할 시간을 허락받았으니 얼마나 축복인가요.’라고 쓰여진 이 편지는 한국 최초의 시각장애인 박사 ‘강영우 박사’가 췌장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고 그의 아내와 자녀, 지인들과 언론에게 보낸 마지막 편지이자 작별 인사였다. 한국 최초의 장애인 박사로 미국 백악관 국가장애위원회 정책 차관보를 지낸 강영우 박사. 하나님의 시각으로 하나님의 꿈을 이룬 그분의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정리/ 안은광 기자·사진/ 두란노서원 사진부

     

    중학교 때 찾아온 실명, 그리고 가족의 죽음

    강영우 박사의 어린 시절은 시련의 연속이었다.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고 3년 후인 중학교 3학년 때, 축구를 하다 친구가 찬 축구공에 눈을 맞아 시력을 잃게 된 것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 소식을 들은 그의 어머니는 8시간 만에 뇌일혈로 쓰러져 세상을 떠났고, 믿고 따르던 누나마저 공장에서 일하던 중 과로로 숨져 그는 졸지에 고아가 되고 만다. 

    절망하고 주저앉을 수 밖에 없는 상황. 맹인재활센터로 보내진 수많은 시각장애인들이 대부분 안마사가 되거나 점쟁이가 되는 길로 갈 수밖에 없었지만, 그는 자기 앞에 놓인 길이 아닌 하나님을 바라보았다. 

     

    “눈을 고쳐 달라고 기도했을 때 하나님이‘Yes’하셨다면 저는 누나에 이어 공장에 들어가 소년가장이 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No’하셨고, 맹인재활센터에서부터 세계적인 인물이 되기까지 저를 훈련시키셨습니다. 

    그 후 하나님은 나에게, 실명이라는 치명적인 약점을 통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가는 수많은 사람들을 만날 기회를 주셨습니다.‘실명에도 불구하고’가 아니라‘실명을 통해서’오늘의 놀라운 축복을 누리게 된 것입니다.”

     

    “열등감이 커지고 좌절감에 빠지면 어디에서도 기회를 찾을 수 없을 것 같은 때가 옵니다. 그러나 ‘어디에도 없다’는 ‘노웨어(nowhere)’에 띄어쓰기만 하면 ‘지금 여기에, 나우 히어(Now here)’가 되듯이 잠시 멀리 떨어져서 보면 기회는 지금 여기에 있습니다. 긍정과 부정은 스페이스 하나 차이입니다.”

     

    한국 최초의 시각장애인 박사, 강영우 

    강영우 박사는 맹인 고아인 자신도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음 받은 귀중한 존재임을 믿었다. 하나님의 비전을 이루는 데는 맹인 고아라도 예외일 수 없다며, 절망 속에서 자신을 다시 일으켜 세운 것이다. 물론, 맹인으로 살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짐이나 될 바에는 차라리 죽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고 자살을 시도한 적도 있었다. 그러나 그는 그렇게 주저앉지 않았다. 또래들이 대학에 진학할 무렵, 서울맹학교 중등부 1학년으로 입학해 점자 ABC부터 배우기 시작했고, 끝임 없는 노력으로 연세대학교에 입학하게 된 것이다. 뒤이어 문과대를 차석으로 졸업하고 유학을 가기로 결심하지만, 장애로 인해 유학을 갈 수 없다는 불평등 조항이 그를 가로막았다. 1972년에는 장애가 유학의 결격조항으로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물러서지 않고 불평등한 조항을 없애달라는 청원서를 문교부에 제출하여 결국 유학길에 올랐다. ‘한국 최초의 시각장애인 박사’는 그렇게 탄생하게 된 것이다.

     

    “나는 믿음이 부족해서 응답받지 못했다고 생각하고 더욱 절망의 수렁 속에 빠졌었다. 그때 다행히 바울 선생도 기도의 응답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을 접하고 생각을 바꾸어 새로운 세상과 미래를 보게 되었다. 바울 선생의 약점을 제거해 주시지 않고 그 약점 그대로 위대한 하나님의 도구로 사용하셨듯이 나의 실명도 그 자체를 축복의 통로로 사용하실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던 것이다.”  

     

    한 알의 밀알이 된 삶

    그는 늘 ‘하나님의 창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남은 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라고 스스로에게 물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 대답은 항상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고 눈 뜬 사람들까지도 섬기고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는 것이었다. 그의 다짐은 UN 세계장애위원회 부의장으로,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지명으로 미국 백악관 국가장애위원회 정책차관보가 되는 것으로, 결정적으로 <세계 명사 인명 사전>에 오른 글로벌 리더가 되는 것으로 이루어졌다. 장애인들의 권리를 수호하는 대변자이자 작가이자 연설가로서 세계적인 인물이 되어 활약하며, 장애인들이 함께 어우러져 사는 편견 없고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한 알의 밀알이 된 것이다. 

     

    "두 눈을 잃고, 저는 한평생을 살면서 너무나 많은 것을 얻었습니다."

     

    “하나님의 축복으로 저는 참으로 복되고 감사한 한평생을 살았습니다. 저의 실명을 통해 하나님은 제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역사들을 이루어 내셨습니다. 전쟁이 휩쓸고 가 폐허가 된 나라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고, 두 눈도, 부모도, 누나도 잃은 고아가 지금의 자리에 서 있을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의 인도하심 덕분입니다. 두 눈을 잃고, 저는 한평생을 살면서 너무나 많은 것을 얻었습니다. 

    내가‘하나님은 오늘도 살아 역사하시며, 고난과 역경은 우리의 관점에 따라 기회도 되고 축복도 될 수 있다’는 단순한 진리를 입증해 주는 산 증인의 역할을 할 수 있다니 그저 감개무량하고 감사할 뿐입니다.”

    - 강영우 박사의 마지막 편지 중에서  

     


  • url 복사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러분의 댓글은 힘이 됩니다^^
등록

[인터뷰] 카테고리의 다른 기사
<
<
저작권자 ⓒ 새벽나라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