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기구독
  • 로그인
  • 회원가입

MagazineContents

[인터뷰] 한지혜, 그녀가 연기할 수 있는 이유
탤런트 한지혜 | 2009년 12월호
  • 올해 초, ‘Passion 2009’ 현장에서 세례 간증을 하던 탤런트 한지혜의 영상을 본 적이 있다. 수줍은 듯 하면서도 하나님을 만난 설렘이 얼굴에 잔뜩 배어있는 간증이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는데, 이번 인터뷰를 통해 드디어 그녀의 신앙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QT 마니아’이기도 한 그녀는 첫 질문에서부터 QT한 말씀을 이야기하는가 하면, 부모님은 물론 주변 사람에게 QT책을 선물하고 그들이 말씀의 맛을 알아갈 때 보람을 느끼는 ‘QT 전도사’이기도 하다. 이번 달에는 시간가는 줄 모르고 나눌 만큼 풍성했던 탤런트 한지혜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취재/ 한경진 기자·사진/ 한치문 기자

     

    * 와, 한지혜 씨 인터뷰를 오랫동안 시도했는데, 이제 만나 뵙게 되네요. 신앙인으로서 한지혜 씨를 만나게 되어 더욱 반가워요. 요즘엔 신앙생활을 어떻게 하고 계세요? 개인적으로는 매일 아침 QT로 하루를 시작하고, 다른 크리스천들처럼 주일예배는 꼭 지키고 있죠. 그리고 일주일에 한번은 다른 연예인들과 함께 성경공부를 하고 있어요. 연예인 성경공부 모임에서는 성경공부와 더불어 같은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마음을 터놓고 공감하면서 삶을 나누고 있어요. 그 모임을 통해 온전한 관계맺음에 대해서 배우게 되는 것 같아요. 세상적인 만남과는 차원이 다르죠. 그 중심에는 하나님이 계시니까요. 

     

    * 연예계에서 생활하면서 신앙생활을 하기가 쉽진 않을 것 같은데요? 맞아요. 화려해 보이지만 때로는 우울함과 쉽게 말하지 못하는 아픔이 있죠. 저도 하나님을 만나기 전에는 끊임없는 우울함과 고민거리 때문에 힘든 적이 있었어요. 항상 ‘우스워 보이진 않을까’, ‘나를 이상하게 보진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쟤가 할 수 있겠어?”, “쟤보다 누가 낫잖아”라고 말하는 사람들의 시선에 민감해지다 보니 10명이 칭찬을 해도 한 명이 비난을 하면 거기에 신경 쓰다가 우울해지곤 했죠. 그땐 시선을 항상 사람에게 두고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하나님을 만나면서 제가 힘들고 고통스러워했던 문제들이 별 것 아닌 걸 알게 됐어요. 그래서 이제는 고민하고 힘들어할 시간에 그냥 친구들과 기분 좋게 밥 먹고, 재밌게 이야기하고, QT하고 기도하는 것을 기쁨으로 생각해요. 

     

    * 특히나 조금 어린 나이에 데뷔하신 만큼 더 혼란스러운 시기가 있었을 것 같아요. 작년에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가 끝나고 나서 정말 큰 영적 침체기를 겪었어요. 사실, 저는 모태신앙인이거든요. 그런데 장로님과 권사님이신 부모님 때문에 할 수 없이 교회에 나갔을 뿐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도 믿지 않았죠. 비록 수련회도 꼬박꼬박 가고, 교회에서 주는 개근상도 받았지만요. 그때는 교회에서 ‘아멘, 아멘!’하고는 밖에 나가서 나쁜 일을 하는 사람들이 너무 가식적으로 보였어요. 그러다 일 때문에 혼자 서울로 올라오면서 다른 것보다도 ‘교회에 안 가도 되고, 이제 내 세상이다’라는 마음 때문에 정말 홀가분했죠. 그렇게 내 마음대로 살던 중 <미우나 고우나>라는 작품이 흥행을 하면서 주위에서 칭찬도 많이 받고, 광고 촬영도 많이 하게 되고 그야말로 남들이 부러워하는 시기를 보내게 됐어요.

     

    * 그렇게 잘 나가는 시기였는데, 뭐가 그렇게 힘들었던 건가요? 이상하게도 상황은 모자랄 것 없이 좋았는데, 제 마음에는 갑자기 ‘내가 왜 이 일을 해야 하나’, ‘나에게 이 일이 맞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면서 모든 게 너무 힘들었어요. 다음 날 광고 촬영을 하러 가야 하는데, 내가 어떻게 해야 할지, 사람들을 만나 무슨 말을 해야 할지 하나도 모르겠고 모든 게 너무 두렵더라구요. 대인기피증처럼요. 그러다가 안 되겠다 싶어서 교회를 찾아갔어요. 

     

    * 하나님이 계신 것도 믿지 않았다면서 교회에 찾아갔다는 게 재밌는데요? 그러니까요. 저도 왜 교회를 생각하게 됐는지 모르겠는데요. 막상 교회에 갔는데, 손을 들고 찬양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징그럽고 닭살스럽고…. 그래도 몇 번 나가보자는 마음으로 나갔죠. 그러면서 ‘일대일 제자양육’이라는 걸 받았는데, 그때 저를 양육해주시던 분을 통해서 조금씩 하나님에 대해서 알게 되고 만나게 됐어요. 그리고 교회에 세 번째 갔을 때였나? 교회 목사님과 말씀을 나누던 중에 한 5,60대 정도 되는 여자 분과 인사를 나누게 됐는데요. 며칠 후 <에덴의 동쪽>이라는 작품 문제로 연락이 와서 갔더니 그분이 계시는 거예요. 알고보니 그 드라마 작가님이셨는데, 교회에서 저를 보시고 적임자라고 생각하셔서 추천해주셨더라구요. 

     

    * 와, 하나님이 준비해주신 작품이었던 거네요? 맞아요. 그런데 당시에는 제가 정신적으로 혼란한 상태라 못할 것 같았어요. 그래서 새벽예배에 나가서 기도하면서 이 작품을 하게 됐는데, 솔직히 기구한 운명의 여인이었던 그 캐릭터를 정말 감당하기 힘들었죠. 그때는 세트장에 들어가기 전에 1인용 화장실에서 수건을 깔고 그 위에 무릎을 꿇은 채 기도하고 나가서 연기하곤 했어요. 결과적으로는 연기력도 인정받고 개인적으로도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요즘에는 <왕의 남자>를 감독하신 이준익 감독님과 첫 영화작업을 하는데요. ‘백지’라는 기생 역할로 촬영에 나섰는데, 캐릭터를 잘 잡지 못하겠더라구요. 감독님도 걱정을 많이 하셨구요. 그날 첫 촬영을 힘들게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서 대본을 보기 전에 먼저 기도를 했어요. 우선, 감독님과 상대배우, 스텝들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배려하고 이해하면서 충실히 자신의 몫을 하게 해달라는 것과 작품을 위해서도요. 그러고 나서 촬영에 임했는데,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던 끝에 ‘백지’의 캐릭터를 제대로 찾아서 지금은 재미있게 연기하고 있어요. 

     

    * 신앙생활을 하면서 영적으로는 물론 연기자로서도 더욱 성숙해지고 있나 봐요. ‘나를 버리고 십자가를 따르라’는 진리가 연기에도 적용되는 것 같아요. 연기도 자기 자신을 버리고 캐릭터에 집중하는 작업이니까요. 그런 과정에서 제가 겪게 되는 사람들의 불신의 눈, 판단하는 소리, 주변의 평가 같은 것들을 십자가처럼 지고 걸어가는 거죠. 

    그런 면에서 저는 신앙의 덕을 많이 보고 있는 것 같아요. 예전에는 왜 일하는 지도 모르고 무작정 했었는데, 이제는 말씀 속에서 연기를 배우면서 기쁘게 하고 있으니까요. 제가 하는 게 아니라 기도와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을 가치관으로 삼고 일하다보니 연기도 사진촬영도 자연스럽게 되어지죠. 물론, 힘들고 피곤할 때가 없진 않지만 예전에 끝도 없이 고민하던 것에 비하면 지금은 빨리 회복되고 빠져나올 만큼 성숙해진 것 같아요. 

     

    * 모든 걸 하나님을 통해서 해결하려는 자세가 참 좋아 보여요. 솔직히 말하면, 제가 QT에 더 매달리고 기도할 때는 바로 촬영을 앞둘 때나 중요한 일을 앞둘 때에요. 그러고 보면 하나님을 한 순간이라도 잊지 않게 하시려고 이 직업을 주셨나 하는 생각도 들어요. 저 스스로는 도저히 이 일을 할 수 없으니까요.

    그리고 최근에 연예인들 사이에서 큰 부흥이 일어나고 있어요. ‘하나님께서 이제 미디어를 쓰신다’고 하시는 목사님의 말씀을 들은 적이 있는데, 정말 요즘엔 연예인들 사이에서 안 믿는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죠. 그리고 예전에는 믿는다는 사실을 밝히기 부담스러워했다면, 요즘엔 간증이나 신앙 인터뷰도 앞장서서 하죠. 미디어의 영향력이 큰 만큼 하나님께서 강력한 도구로 쓰시나 봐요. 저도 미디어 분야로 이끌어주신 만큼 그 일에 쓰임받고 싶어요. 드러내놓고 “크리스천이야”라고 하는 것보다도 제가 있었던 자리마다 내가 잘한 것보다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면서 은은하게 그리스도의 향기를 내뿜는 사람이고 싶어요.       

     


  • url 복사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러분의 댓글은 힘이 됩니다^^
등록

저작권자 ⓒ 새벽나라
본 기사를 개인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