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복음을 읽는 새로운 습관, 두플러스

나는 나의 것이 아니다 앨런노블(Alan Noble) 지음

나는 나의 것이 아니다 표지

 

  • 출간일2022.01.19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지성과영성 · 믿음과성장
  • 페이지352p / 140*206(mm)
  • ISBN9788953141346
  • 원서명You Are Not Your Own
  • 출간예정
하나님께 속한다는 것의 의미

우리를 속이는 큰 거짓말!
“내 인생의 주인, 바로 나!”


지금까지 우리를 속이고, 이 사회를 지탱해 온
거짓과 허상을 철저히 해부하고,
하나님께 속하는 삶으로 당신을 초대한다.

“우리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성경적이고도 기독교적인 고백이다.”
- 팀 켈러 강력 추천

‘내가 우주의 중심’인 세상에 일침을 주는 책
효율성, 굿 라이프, 내 인 생은 나 의 것 … .
그러나 복음은 철저히 다른 삶을 제안한다



“내 운명을 내 어깨에 짐 지운다”는 사실을 간과해 버린, 현대사회의 거짓말
16세기 하이델베르크 교리문답의 첫 번째 질문과 답은 다음과 같다.

문: 삶과 죽음 사이에서 당신의 유일한 위안은 무엇입니까?
답 : 살아서나 죽어서나 나는 나의 것이 아니오
몸도 영혼도 나의 신실한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것입니다.

이 책은 이 질문과 답에서 시작된다. 현시대의 사람들에게 16세기의 질문을 던지고 그 답을 통해 현재의 문제들을 해결하고자 했던 저자의 의도는 무엇일까?
이 책은 현대 사회의 거짓말에 속아, 삶의 진정한 의미와 자신의 가치를 잃어버린 사람들을 향한 메시지다. 늘 삶에 쫓기고, 불안하고, 스스로 삶의 주인이 되어 책임져야 하는 무거운 삶을 살아야 하는 이들을 향한 애정이 담겨 있다. 과거, 우리보다 앞서 인생을 살았던 이들의 진심이 담긴 질문과 고백은 우리의 삶을 되돌아보게 만든다. 하이델베르크 교리문답의 첫 번째 고백이 내 것이 될 때, 인생의 무거운 짐들을 내려 놓을 수 있다. 우리는 모두 하나님께 속한 창조물이다. 하지만 스스로 그 속함의 의미를 버리고, 세상의 거짓된 말(“내 인생의 주인은 나야!”)에 속아, 몸과 영혼은 병들어 간다. 이 사회가 그렇게 만들었으며, 스스로 자초한 길, 곧 죄의 길이다. 우리에게는 다시 한 번 진정한 고백이 필요하다. “내 삶의 유일한 위안은 그리스도입니다!” “몸도 영혼도 나의 것이 아닌 신실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것입니다!” 이 고백이 삶의 모든 문제를 해결해 줄 출발점이 된다. 이 책을 통해 진리를 향한 발걸음이 시작될 수 있다.

병든 사회 관념들
우리 사회의 많은 관념들이 병들어 있다. 성, 가족, 일, 삶의 방식, 소비 방식 등 삶의 전반적인 관념들이 병들고 무너져 있다. 우리는 동물원의 사자처럼 이미 병들어 버린 세상의 관념들에 물들어, 이것이 병들었는지조차 알기 못한다. 본래 우리 삶의 풍요를 위해 만들어진 이 관념들은, 망가지고 어그러져 오히려 우리 삶을 망가뜨리고 있다. 우리는 망가진 관념을 따라 살며, 그것에 자신을 맞추려 부단히 노력한다. 얼마나 힘든 삶을 사는 것인가. 이는 점차 우리의 삶을 망가뜨리고 삶의 참된 의미를 잃어 버려, 각종 질병에 시달리게 만든다. 이미 오랜 시간에 걸쳐 형성된 그릇된 관념들을 바꿀 힘이 우리에게는 없다. 우리의 인생은 이렇게 끝나는 것인가.

현대의 질병을 더 깊이 이해하거나
그리스도께 속하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를 탐구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나 이 시의적절하 고 지혜로운 책을 읽어야 한다.
-티시 해리슨 워런(Tish Harrison Warren),


의미를 찾아 헤매는 사람들
이 책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 것인가를 고민하며 삶의 의미 찾기에 나선 이들을 향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스스로 삶을 책임져야 한다는 무거운 짐을 진 사람들은 늘 의미를 찾아 헤맨다. 자신의 삶을 자신이 책임지지 않는다면 아무도 책임져 주지 않는다는 생각에 불안하고 초조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소속감을 찾으려 노력하고, 삶의 모든 부분들을 수량화해서 수치로 보여 주기를 원한다. 이는 곧 결과물에 대한 집착으로 표현되고, 내 인생뿐 아니라 남의 인생도 판단하는 기준이 된다. 늘 소속되길 갈구하지만, 어느 곳에도 소속되지 못한 인생을 살게 된다. 이러한 인생은 행복하지 않다. 어느 순간 지쳐 삶을 포기하는 일들도 발생한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인간과 사회는 수치화하고 똑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만큼 단순하거나 획일화되어 있지 않다. 그리고 우리에게는 이 모든 어려움에서 해방시켜 주실 분이 존재한다. 그분이 바로 그리스도시고, 그로 인해 우리의 삶은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

우리의 가장 큰 두려움과 걱정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아니라
자신이 그리스도께 속했다는 사실을 알 때만 가능한
자기 인식을 통해 품어야 할 신비들이다.
-존 이나주(John Inazu)


우주의 중심, ‘내’가 아닌 ‘그리스도’
오랫동안 인간은 하나님께 속하기를 거부하고 ‘우주의 중심은 바로 나’ 임을 갈구해 왔다. 효율성, 가치의 수량화, 막대한 데이터의 활용, SNS 의 활성화, 개인 자유의 중요성은 ‘내 인생은 나의 것’을 더욱 가속화시켰다. 현대 사회는 내가 나로 살아가도록 도울 뿐 아니라, 장밋빛 미래를 약속했다. 그러나 이 삶은 오히려 우리를 번아웃, 우울함, 잘못된 친밀감, 소속감 부재 등 열심만으로는 부족한 경쟁 사회로 우리를 몰아갈 뿐이었다. 우리들은 아무리 해도 행복을 얻을 수 없는 시시포스의 운명에 갇힌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내가 나의 것이 된다는 것’은 ‘내 운명을 내 어깨에 짐 지운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이 책은 현대 사회가 만든 비인간적인 문화의 원인을 분석하며, 완전 다른 기독교 복음의 비전을 제시한다. 하나님께 의존하는 것이 얼마나 위안이 되는지, 얼마나 안전한 속함인지를 말하고 있다. ‘내 삶은 주의 것’이라는 이 단순한 진리가 우리 자신과 가족, 사회, 하나님을 이해하는 방식을 어떻게 바꾸는지를 보여 준다.


저자_앨런 노블( Alan Noble)
앨런 노블 교수는 오클라호마침례교대학(Oklahoma Baptist University)의 영어과 교수이자 <크라이스트 앤 팝 컬처〉 (Christ and Pop Culture)의 편집장이다. 또한 문화 참여를 위해 기독인들을 독려하는 앤드캠페인(AND Campaign)의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앤터로프밸리대학(Antelope Valley College, B.A)과 베일러대학(Baylor University, Ph.D.)에서 공부한 저자는 일반 학문뿐 아니라 기독교 교수로서 다양한 문화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특히 다원주의, 세속주의와 관련된 주제에 관심 있는 저자는 <크리스채너티투데이〉(Christianity Today), <가스펠코얼리션〉(The Gospel Coalition)을 비롯한 기독교 잡지뿐 만 아니라, <뉴욕타임스〉(The New York Times)와 <워싱턴 포스트〉(The Washington Post) 등 일반 잡지에까지 현대 사회를 분석하고 기독교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글쓰기를 하고 있다. 또한 교회와 문화에 관한 주제로 대학교, 교회, 청소년 그룹 등 수많은 자리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Disruptive Witness(와해적인 증거)가 있으며, 아내 및 세 자녀와 함께 오클라호마 주 쇼니에서 살고 있다.

옮긴이 정성묵
광운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2015년 문서선교협력위원회가 선정한 ‘올해의 역 자상’을 수상했다. 《세상이 기다리는 기독교》, 《팬인가, 제자인 가》, 《천로역정》, 《팀 켈러의 왕의 십자가》(이상 두란노) 등 다수의 역서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_ 행복을 추구하다 지친 시시포스의 현대인들

PART 1
우리 삶과 사회를 갉아먹는 질병의 뿌리
“내 인생은 나의 것”


1. 나는 나의 것이고 나에게 속했다
내 운명을 내 어깨에 지우다

2. 내가 나로 살아가도록 사회가 돕는 방식
효율성이 최고의 선이 되다

3. 우리를 실망시키는 사회
쉼 없는 질주, 비인간적인 사회가 되다

4. 치료가 필요한 세상
이제 더 많은 해법으로는 풀 수 없다

PART 2
이 사회를 치유할 유일한 치료제
“내 삶은 주의 것”


5. 우리는 하나님께 속했다
하나님 안에서 참된 자유를 얻다

6.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바로 이 자리에서 하나님을 보여 주며 기다린다

7. 안전함에 이르는 위안
하나님께 속한 인생, 그보다 더 행복에 이르는 길은 없다




추천의 글
우리에게는 이 책이 필요했다. 이 책은 해방된 접근법을 자칭하며 우리를 치유할 수 있는 성경적이고 기독교적인 고백(16세기 하이델베르크 교리문답)을 몰아내려는 현대 접근법의 심각한 약점을 적나라하게 보여 준다. 이 책의 방대한 후주를 보면 알겠지만 저자는 지난 2세기 동안 쓰인 현대의 자아에 관한 위대한 평론들을 넓고도 깊게 숙독했다. 하지만 이 평론들이 아무리 강력하고 날카로워도 일반인이 읽기에는 난해하다. 그래서 우리 문화에서 마땅한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 책이 이 사상가들의 통찰을 쉽게 풀어내 가장 실용적이고도 강력하고도 유용하게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학자와 저자들을 일으키리라 기대해 본다. 저자와 같은 이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기를 바란다.
- 팀 켈러(Timothy Keller),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 저자

이 시의적절한 묵상을 통해 저자는 망가짐, 외로움, 목적 없음이 최선의 삶을 살거나 참된 자아를 발견하거나 심지어 좋은 가족이나 공동체, 교회에 속해서 정복할 수 있는 것이 아님을 일깨워 준다. 우리의 가장 큰 두려움과 걱정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아니라 자신이 그리스도께 속했다는 사실을 알 때만 가능한 자기 인식을 통해 품어야 할 신비들이다.
- 존 이나주(John Inazu), 워싱턴대학 법학과 종교학 교수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