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열망하다R.T.켄달(R.T.Kendall) 지음

하나님을 열망하다 표지

하나님으로 충만히 채워지는 일상

  • 출간일2019.12.18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 · ·
  • 페이지316p / 145*210(mm)
  • ISBN9788953128569
  • 원서명More of God
하나님으로 충만히 채워지는 일상

캠벨 몰간, 마틴 로이드 존스의 뒤를 이어
영국 웨스트민스터채플에서 25년간 목회한 R. T. 켄달

‘하나님 아닌 것’에 너무 쉽게 자신을 내주는
이 시대를 향한 간곡한 부탁


오늘날 교회는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는 알려하지 않고 그저 자신이 필요한 것을 얻는 일에 하나님을 이용하려 드는 교인으로 넘쳐 난다. 신앙생활을 할 때 ‘그게 나한테 무슨 득이 있는가?’ 계산 먼저하고 움직이는 이들은 흔한 반면 ‘과연 그게 하나님께 어떤 득이 있는가?’부터 따지는 사람은 많지 않다. R. T. 켄달은 이 문제를 수면 위로 끄집어내 책을 썼다. 하나님의 더 큰 임재에 배고프고 목마르도록 우리의 굳은 심령을 두드려 줄 R. T. 켄달의 신작, 《하나님을 열망하다》. 마틴 로이드 존스의 후임으로 영국 웨스트민스터채플에서 25년간 목회한 저자가 이 시대 교회와 성도들을 향해 간절히 호소한다. “하나님인가,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인가? 우리는 무엇을 더 원하고 갈급해하는가?”

‘나’로 충만한 헐벗은 신앙,
이제 하나님으로 채우라


이 책은 우리가 ‘하나님에게서 받을 무언가’가 아닌 ‘하나님’만 열망함으로써 그분을 더 깊이 경험하고, 그분과 친밀하게 동행하도록 이끈다. 그러기 위해 하나님께 집중하지 못하게 만드는 보다 덜 중요한 것들과 우리 안에 그분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들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역설한다. 또한 하나님을 있는 그대로 기꺼이 받아들이는 훈련, 즉 그분의 말씀, 그분이 일하시는 방식, 그분의 뜻을 오롯이 받아들이는 훈련을 다룬다. 이해를 돕기 위해 저자 자신이 평생 신앙인으로 또 사역자로 살면서 겪은 시행착오와 실패, 씨름하던 문제들을 꾸밈없이 진솔하게 밝혔다. 하나님의 더 큰 임재를 열망할 때, 일상 구석구석이 살아 계신 하나님으로 충만할 때 어떠한 기적이 일어나는가!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배부를 것임이요”(마 5:6). 이 책을 통해 오늘 우리 일상에 살아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목도하게 될 것이다.


지은이 _R. T. 켄달(Kendall)
미국 켄터키주 애슐랜드에서 태어나 남침례신학교(South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석사(M. Div), 영국 옥스퍼드대학(Oxford University)에서 철학박사 학위(DPhil)를 받았다. 《R. T. 켄달의 임재》, 《내일의 기름부음》, 《성령을 소멸치 않는 삶》, 《거룩한 불》,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 《질투》, 《교회를 깨우는 한밤의 외침》(이상 순전한나드), 《조직신학 요약설교 1》 (CH북스), 《수치의 복음, 영광의 복음》(토기장이) 등 60여 권의 저서가 있다.

R. T. 켄달은 1977년 마흔한 살의 나이에 마틴 로이드 존스 목사의 후임으로 영국 웨스트민스터채플(Westminster Chapel)에 부임해 25년간을 섬겼다.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말씀’과 ‘성령’ 둘 다를 중시하고 강조했으며, 머리와 가슴이 이어지는 신앙, 하나님의 임재를 실제로 깊이 경험하는 삶을 열망하고 설파했다.

1982년 아더 블레싯 초청 집회를 계기로 그의 삶과 사역은 큰 전환점을 맞았다. 이후 ‘파일럿 라이트 미니스트리’(Pilot Light Ministry)를 세워, 영혼 구원의 열정을 품고 지난 35년간 길거리 복음 전도에 힘썼다. 처음에는 복음 전도 사역이 전통을 따르던 기존 성도들의 큰 반발을 사면서 교회에서 내쫓길 위기에도 처했으나 그는 한 영혼을 그리스도께로 돌아오게 하는 열심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교회 담장을 넘어 기차와 비행기, 택시 그리고 각 가정에서 지금까지 천 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개인적으로 예수님을 전했다.

옮긴이 _손정훈
연세대학교(B. A.), 장로회신학대학원(MDiv), 탈봇신학대학원(성서강해, Th. M)에서 학위를 받았고 현재 동대학원 목회학박사과정(D. Min) 중이다. 온누리교회에서 부목사로 섬겼으며, 홍콩중앙교회 담임목사, 샌디에고온누리비전교회 담당목사로 시무했다. 현재는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역서로 《선교사처럼 살라》, 《예수님 마음담기》, 《임마누엘 일기》, 《관계의 기술》(이상 토기장이), 《가스펠 프로젝트-구약 3》(두란노)이 있다.


차례
조이 스트랭 서문
데이비드 피치스 서문
리키 스캑스 서문
들어가며

Part 1
당신의 주 하나님인가,
당신의 종 하나님인가


1장. 계산기 두드리는 신앙인이 늘고 있다
2장. ‘직접 경험하는 하나님’은 ‘어림짐작한 하나님’과 천지 차이다

Part 2.
‘나’로 충만한 마음,
불안의 소굴로 전락하다


3장. 오래 응답받지 못한 기도에 낙심했는가
4장. 하나님이 허락하신 ‘내 분량’이 못마땅한가
5장. ‘하나님의 칭찬’과 ‘사람의 칭찬’ 사이에서 외줄을 타는가

Part 3
나를 활짝 열어
‘있는 그대로의 하나님’을 모셔 들이다


6장. 심판대 앞에서 불타지 않을 행실로 일상을 건축하라
7장. 크든 작든 오늘의 ‘시험’을 귀하게 여기라
8장. 완전한 용서, 더 큰 임재의 수문을 연다
9장. 누군가 일일이 떠먹여 주던 신앙생활을 끝내다

Part 4
끝도 다함도 없는
하나님의 충만에 잠기다


10장. 하나님만 열망하는 자, 반드시 하나님을 받는다




추천의 글
R. T. 켄달은 ‘하나님이 하시는 일’이 아니라 ‘하나님의 존재 자체’로 그분을 열심히 좇도록 신자들을 격려하고 도전한다. 영성의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바로잡아 주면서 손을 내밀어 우리가 더 멀리, 더 깊게 나아가도록 참으로 하나님을 경험하도록 인도한다.
토니 에반스_ 오크클리프바이블펠로우십교회(Oak Cliff Bible Fellowship Church) 담임목사

말씀과 성령은 우리를 동일한 진리로 인도한다. 인생에서 하나님보다 더 필요한 것은 없으며,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은 없다. R. T. 켄달은 성령으로 가득 찬 이 책에서 하나님과 그의 나라를 간절히 바라도록 우리를 초대한다. 예수님은 구하는 자에게 성령을 주겠노라 약속하셨다. 그분이 하신 말씀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우리 삶에 더 크게 행하실 일들을 언제나 기쁨으로 맞이하자.
크레이그 키너_ 애즈베리신학교(Asbury Theological Seminary) 신약학 교수

이 책은 매우 실용적이어서 우리의 삶은 물론 사역 중에 반드시 다루어야 할 문제들을 깊이 살펴본다. 또한 이제껏 밝힌 적 없는 저자의 가장 은밀한 이야기까지 과감하게 공개한다. 이 책을 읽어라! 용기를 얻는 동시에 경고를 받고, 순전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더욱 사모하도록 도전받을 것이다.
잭 테일러_ 디멘션즈미니스트리(Dimensions Ministries) 회장


본문 맛보기
예수님은 약속하셨다.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배부를 것임이요”(마 5:6). 이 말은 당신이 만족하게 되리라는 뜻이다. 당신이 심한 갈증 때문에 물을 마셨다면 이제 좀 살 만하냐고 물어볼 필요도 없다.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 특히 더 큰 임재를 경험하는 것도 그와 같다. 당신이 이 책을 읽을 때 하나님을 직접 경험하는 일이 일어나기를 바란다. 그런 일이 일어나면 당신 자신이 가장 먼저 알아챌 것이고, 사람들에게 “제가 지금 하나님의 큰 임재를 경험하고 있는 건가요?” 하고 질문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만약 그렇게 질문한다면 아직 그분을 직접 경험한 것이 아니니 말이다._47p

그분이 주시는 것을 받으라. 그것을 취하라. 투덜거리지 말고, 불평하지 말라. 당신이 갖기 원했던 은사나 지위를 가진 사람을 시기하지도 말라. 만약 우리가 하나님을 더 깊이 경험하기 원한다면, 이것이야말로 그러한 열망을 가장 잘 보여 줄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이다. “주님, 사랑해요” 혹은 “내가 원하는 것은 오직 주님뿐입니다” 아니 심지어 “주님을 간절히 원합니다”와 같은 말을 반복해서 되뇐다고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그분의 뜻을 받아들임으로써 우리가 얼마나 간절히 하나님의 임재를 맛보기 원하는지 보여 줄 수 있다. 그분의 뜻을 존귀하게 여기고 받듦으로써 우리는 그분을 더 깊이 경험하기 원한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일 수 있는 것이다._105-106p

우리의 진정한 원수는 사탄이다. 그 사실을 절대로 잊지 말라. “그런즉 너희는 하나님께 복종할지어다 마귀를 대적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피하리라”(약 4:7). 마귀는 스스로 자격 있다 여기는 마음, 자기 연민, ‘자기 의’를 뒤에서 조장한다. 영적 전쟁에서 중요한 세 가지 ‘R’을 이해해야 한다. 인식하고(Recognize), 거부하고(Refuse), 맞서 싸우는 것(Resist)이다. 사탄을 인식하는 것을 배우라. 사람들이 당신의 앞길을 방해하거나 당신을 무너뜨리려 들 때, 그러한 반대를 개인적으로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 진정한 원수가 누구인지 인식하라. 바로 악한 영들이다. 당신은 “혈과 육”(엡 6:12) 즉 사람들을 상대하는 것이 아니다. 사탄의 계략에 무지한 자가 되지 말라(고후 2:11). 그의 음성 듣기를 거부하라. 악한 영이 속삭이는 소리를 듣는 데 시간을 낭비하지 말라. 그것에 맞서 싸우라. 그리하면 그들이 당신을 피해 달아날 것이다._268-269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