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소금

issue
오늘도 예배합니다

밑으로

오늘도 예배합니다

코로나19 엔데믹이 시작되면서 교회가 빗장을 활짝 열었다. 그러나 많은 수의 성도가 교회로 돌아오지 않고 있다. 예배당은 사람 떠난 마을처럼 적막하고, 뜨겁게 타오르던 예배를 향한 열정은 휑하기만 한 공간 속에서 여전히 차갑게 식어 있는 느낌이다.
파도들이 암초를 덮었다가 지나가도 여전히 암초는 남아 있듯, 코로나19로 불가피하게 드렸던 ‘온라인 예배’는 코로나19가 지나갔어도 여전히 예배의
한 방법으로 뿌리내린 모양새다. 이제 성도들은 선택해야 한다.
‘출석이냐? 로그인이냐?’
손안에 예배 공간을 축소시킴으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심지어 이동하면서도 예배할 수 있는 시대. 가상공간에 지은 가상의 교회에 성도들의 아바타가 함께 모여 예배할 수 있는 시대가 곧 도래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대. 누구는 은행 계좌로 헌금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된 것처럼 시대의 흐름을 받아들이라 하고, 누구는 현장 예배를 고수해야 한다며 걱정 섞인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 지점에서 예배의 본질에 대해서 묻고 고민하고 정리하는 건 의미 있는 일이다.
하여, 이번 호에서는 ‘예배는 무엇인가?’ ‘예배의 본질은 무엇인가?’ ‘예배는 어떻게 드려야 하는가?’ ‘초대교회는 어떻게 예배했는가?’ ‘공간은 예배에 어떤 영향을 주는가?’ 등의 질문에 대한 신학적, 성경적, 역사적 조명을 시도했다. 더해서 일상에서 예배하는 사람들의 잔잔한 이야기도 지면에 풀었다.

주님께 드리는 우리의 예배가 회복되길 소망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