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특강 JD그리어(JDGREEAR) 지음

복음 특강 표지

  • 출간일2023.02.15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
  • 페이지252p / 130*200(mm)
  • ISBN9788953143951
  • 원서명Essential Christianity
  • 출간예정


열 가지 질문으로 기독교 핵심 총정리

《담장을 넘는 크리스천》 저자 J. D. 그리어 신작!
영으로 씹고 삶으로 소화하는 복음의 참맛

영혼의 필요를 꿰뚫는
은혜의 선포에 귀 기울이라!


첨단 기술이 이토록 발달한 시대에도 영적 영역에 대한 관심은 끊이지 않는다. 영적 갈구는 사그라들기는커녕 곳곳에서 날로 커지고 있는 반면, 조직화된 종교에 대한 반감은 더욱 번지고 있다. 결국 사람들은 기독교 바깥에서 영성을 찾아 헤매는 안타까운 형국이 되었다. 어떻게 하면 진리가 아닌 ‘자기에게 잘 맞는 영적 경험’을 쫓아다니는 인생들을 멈추게 할 수 있을까? 기독교의 복음은 정말 이 시대에는 아무런 힘이 없는 그저 그런 종교적 교리인가?

기독교가 1도 궁금하지 않은 이들, 현실의 무게에 복음이 무기력하게 느껴지는 이들, 말씀이 무덤덤하게 다가오는 이들, 예수가 꼭 필요한 모든 인생을 위한 책이 출간되었다. 《담장을 넘는 크리스천》, 《기도 먼저》 등의 책으로 국내에 소개된 J. D. 그리어의 신작, 《복음 특강》. 역사상 가장 영향력 높은 글 중 하나로 손꼽히는 로마서의 궤적을 따라가며 기독교 복음의 핵심을 이해하고 공감하기 쉽게 풀어 냈다.

일타 강사 사도 바울의 생동감 넘치는 명 강의,
우리의 생사(生死)를 결정할 인생 문제들을 풀이하다

마음과 귀에 쏙쏙 박히는
기독교에 관한 가장 분명하고 순수하고 깊이 있는 설명!

“사도 바울이 1세기 로마와 유대 문화 사람들이 아니라, 21세기 탈기독교 문화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오늘 로마서를 쓴다면 뭐라고 썼을까?” 이 책은 바울이 로마 교인들에게 쓴 편지(로마서)에서 뽑은 구절들을 가지고, 기독교를 설명하는 키워드와 함께 열 가지 인생 질문들을 풀이한다. 인간의 근본적인 불안과 질문은 지난 2천 년 동안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 복음이 오늘날 상황에도 통하고 답이 되는, 살아 있는 단 하나의 진리임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복음을 뼛속 깊이 만난 사도 바울은 누구보다 복음을 맛깔나게 소개했다. 복음이 비신자에게는 그리스도인의 삶을 ‘시작하게’ 만들고, 신자에게는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자라나게’ 하는 필수 요소임을 증언한다. 또한 당면한 시련, 의심, 문제, 질문 속에서 복음을 ‘능력’으로서 경험하는 법을 가르쳐 준다. 기독교의 본질을 따스하고도 설득력 있게 기술한, 말 그대로 ‘복음 특강’을 통해 ‘더없이 시의적절한 동시에 시대를 초월하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새롭게 눈뜨고, 나아가 우리 삶에서 놀랍게 일하는 복음의 선(善)과 힘과 자유를 경험하라!


지은이 _J. D. 그리어(J. D. Greear)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롤리-더럼에 있는 서밋교회(The Summit Church) 담임목사다. 1962년에 세워져 300명이 출석하던 서밋교회는 2002년 J. D. 그리어가 부임한 이후 12,000명이 넘게 출석하는 교회로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했다. 놀랄 만한 수적 성장보다 더 눈길을 끄는 것은 J. D. 그리어의 목회 방향이다. 서밋교회를 대표하는 키워드는 ‘예수 복음 중심’과 ‘파송 문화’다. 서밋교회는 앞으로 2050년까지 전 세계에 천 개의 교회를 개척하겠다는 비전을 품고 기도하며 실행에 옮기고 있다. J. D. 그리어는 청년 시절 동남아시아의 이슬람권 국가들에서 2년 정도 무슬림과 함께 살면서 그들을 섬겼으며, 다른 모든 민족과 마찬가지로 그들도 구원으로 인도해야 한다는 거룩한 부담감을 품고 있다.
사우스이스턴침례신학교(Southea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조직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8년부터 2021년까지 미국 남침례회(Southern Baptist Convention) 대표를 역임했으며, 2022년 1월부터는 칙필레(Chick-fil-A) 이사회 멤버로 섬기고 있다. 《담장을 넘는 크리스천》, 《기도 먼저》 (이상 두란노)와 《복음본색》, 《구원의 확신》(이상 새물결플러스), 《오직 복음》,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이상 생명의말씀사) 등의 책을 썼다. 사랑하는 아내 베로니카와의 슬하에 네 명의 자녀가 있다.
jdgreear.com

옮긴이 _정성묵
광운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현재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2015년 문서선교협력위원회가 선정한 ‘올해의 역자상’을 수상했다. 《신학이 있는 믿음》, 《선한 능력, 아름다운 저항》, 《렘브란트는 바람 속에 있다》, 《슬로우 영성》, 《천로역정》, 《팬인가, 제자인가》, 《팀 켈러의 왕의 십자가》, 《엄마라고 불러도 돼요?》 등 다수의 역서가 있다.


차례
1. 선포 ANNOUNCEMENT
한마디로, 기독교란 무엇인가?

2. 부정할 수 없는 UNDENIABLE
하나님이 계신지 어떻게 알 수 있는가?

3. 거부 REFUSAL
하나님이 진짜 계신다면, 왜 그분을 믿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가?

4. 종교 RELIGION
종교가 답일까?

인터미션 1. 예수님은 누구신가?

5. 구원 RESCUE
왜 기독교 신자들은 ‘구원받는 것’에 관해 이야기하는가?

6. 믿음 FAITH
내가 천국에 가리라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는가?

인터미션 2. 하지만 사실일까?

7. 포용성 INCLUSION
종교는 기본적으로 다 똑같다?

8. 씨름 STRUGGLE
예수 믿는 사람들은 왜 하나같이 힘들어 보일까?

인터미션 3. 성(性)을 바라보는 기독교의 시각은?

9. 성령 SPIRIT
‘영적’으로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10. 그러므로 THEREFORE
그렇다면 이제 무엇을 해야 할까?

후기
감사의 말



본문 맛보기
<22-23쪽 중에서>
“복음”(Gospel)은 그리스도인들이 자주 쓰면서도 딱히 제대로 정의하지 않는 단어 중 하나다. 어쨌든 기독교의 핵심적인 메시지를 지칭한다. 오늘날 이 단어는 거의 종교적인 의미로만 쓰이는데, 예수님과 사도들이 처음 쓸 때는 전혀 종교적인 단어가 아니었다. 예를 들어, 황제가 큰 전쟁에서 승리를 거두면 승리에 관한 ‘복음’(문자적으로 ‘좋은 소식’)을 전할 전령들을 보냈다. 전령들은 본국으로 돌아가 이렇게 선포했다. “좋은 소식이 있소! 황제께서 큰 전쟁에서 승리를 거두셨소! 이제 더는 두려움에 떨 필요가 없소!”
초대 교인들은 예수님이 행하신 일을 요약하기 위해 이 단어를 차용했다. “우리 왕께서 우리를 위해 승리를 거두셨다! 이제 우리는 그분의 승리에 동참하고 그분의 평강 가운데 쉬도록 초대를 받았다!” 이 복음의 선포가 바로 기독교의 핵심이다. 많은 것이 잘못되어도 복음 부분만 제대로 되어 있다면(올바르다면) 기독교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복음이 빠지면 다른 모든 것이 있어도(그리고 그것들이 우리와 아무리 잘 맞아도) 기독교라고 말할 수 없다.

<108쪽 중에서>
예수님은 단순히 우리를 위해 죽으신 것이 아니라, 우리를 ‘대신해서’ 죽으셨다. 어떤 이들은 단순히 예수님의 죽음을 가장 위대한 사랑을 완벽히 증명해 보이기 위한 큰 희생의 행위로만 본다. 하지만 예수님의 죽음이 죄인들을 위해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다면 그것이 무슨 사랑인가? 내가 자동차가 많이 다니는 도로 옆을 우리 아이들과 걷다가 “이 아빠가 너희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아니?”라고 말하고 나서 미친 듯이 달리는 10톤 트럭 앞으로 돌진한다고 해 보자. 이것은 사랑이 아니다. 이것은 바보 같은 짓이다. 내가 트럭 앞으로 몸을 던지는 행위가 사랑의 행위가 되려면 그 행위로 누군가를 구해야 한다. 내가 몸을 던지면서 그를 트럭에서 멀리 밀쳐 내야 한다. 바로 이것이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우리와 같은 죄인들을 위해 해 주신 일이다. 십자가는 그분 사랑의 크기를 보여 주는 척도다. 그분이 우리를 용서하기 위해 하시지 못할 일은 없다. 그분은 우리를 위해, 우리 대신 그야말로 지옥을 통과하셨다. 이것이 사랑이다.

<130-131쪽 중에서>
아브라함은 넘어졌다. 하지만 자신의 실수가 하나님의 약속을 무위로 돌릴 수 없다는 확신으로 다시 일어섰다. “대저 의인은 일곱 번 넘어질지라도 다시 일어나려니와”(잠 24:16).
당신이 마트에서 일곱 번 넘어지는 사람을 따라간다고 해 보자. 처음에 당신은 그를 부축해서 일으켜 세울 것이다. 아마 두세 번까지 부축해 줄 것이다. 그가 네 번째 넘어지면 구급차를 불러야 한다. 일곱 번 연속으로 넘어진 사람은 무조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잠언은 의인도 계속해서 넘어진다고 말한다. 이 정도면 외출을 삼가야 하지 않을까? 하지만 핵심은 이것이다. 의인은 언제나 다시 일어나 하나님을 바라본다. 의인은 절대 넘어지지 않는 모습이 아니라, 넘어질 때 어디를 보는지를 통해 자신의 의를 증명해 보인다.

<178쪽 중에서>
감기에 걸려 아파 누워 있는데 누군가가 찾아와 이런 명령들을 내린다고 해 보자. “방을 정리해. 운동해. 기침을 그만해. 열이 나지 않게 해.” 물론 건강한 사람이라면 쉽게 할 수 있는 일이다. 심지어 이중에는 건강한 사람에게는 노력하지 않아도 저절로 되는 일도 있다. 하지만 아픈 사람에게는 이런 ‘명령’을 지키려고 애쓸수록 상황은 더 악화될 뿐이다. 이런 상황은 바울이 어떤 율법, 계명, 굳은 결심도 자신을 고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했다. 자신의 마음을 율법에 일치시키기 위한 전쟁은 그 자신의 힘으로는 결코 ‘이길 수 없는’ 전쟁이었다. 이 상황은 그를 복음에 주목하도록 했고, 거기서 그는 결코 ‘질 수 없는’ 전쟁을 발견했다.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