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두플러스와 함께 2023년을 준비하세요!

당신을 위해 기도해도 될까요? 채영광 지음

당신을 위해 기도해도 될까요? 표지

 

  • 출간일2022.08.24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믿음과성장
  • 페이지290p / 130*195(mm)
  • ISBN9788953142916
  • 원서명
  • 출간예정
시카고 암 전문의가 만난 뜻밖의 하나님

“당신을 위해 기도해도 될까요?”
이 작은 순종과 용기를 통해
하나님이 하신 크고 놀라운 역사를 보라


김동호·김태훈·오정현·유기성·윤상혁·이찬수·정수영·조정민 추천


“이 책을 읽으며 또 한 사람의 바보의사를 보는 것 같다”
“이 책은 주님이 어디서 무슨 일을 하고 계신가에 대한 답이다”

채영광 교수는 시카고에 있는 노스웨스턴대학 병원에서 암 환자들을 진료하고 암 치료에 대한 연구와 학생들의 교육을 맡고 있다. 채 교수의 환자들은 일반적인 의학 치료가 더 이상 듣지 않는 단계로, 어쩌면 삶의 가장 절박한 순간에 처한 이들이다. 이 책은 희망이 없는 병실에서 그리스도를 만나 소망을 찾고 생명의 삶을 살도록 도와주는 저자의 기록이다.
저자는 가장 절박한 시간을 보내는 환자들에게 종종 병실 문을 열고 “당신을 위해 기도해도 될까요?”라는 인사와 함께 ‘하나님의 시간’을 살아가도록 돕는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 있는 이들을 만나면서 저자는 성공하는 일류가 되고자 했던 자신이 “하나님의 사랑이 부어져” “사람을 살리는” 의사가 되어가고 있다고 고백한다. 그래서 아침마다 의료진들과 기도 모임을 하고, 환자에게 전도를 하고, 환자 가족에게 진심으로 위로와 공감을 통해 하나님이 개입하는 삶으로 초대한다.

‘시카고의 바보의사’가 써 내려가는 사도행전!
타인을 향한 전적인 환대와 다정한 구원의 역사가 가득한 이 책은 죽음을 직면하는 의료 현장의 생생한 기록이다. 하지만 고통을 견디고 있는 환자를 격려하고, 치료 과정을 잘 끝낸 환자에게 축하를 아끼지 않고, 자신의 삶을 긍정할 수 있도록 믿음으로 안내하는 저자는 추천인들의 말처럼 ‘시카고의 이상한 바보의사’다. 저자는 자신처럼 성공을 좇는 의사들, 고통 가운데 있는 환자와 가족들, 일터의 그리스도인들에게 무엇보다 하나님을 전하자고 부드럽게 제안한다. 그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능력을 배양하고, 관계를 형성하여 전문성을 통해 하나님을 전하며 진짜 삶을 살아가도록 만들자고 이야기한다. 때로 폭력과 고난으로 다가오는 삶의 위기가 “하나님의 구원의 시간”으로 가는 열린 문이 되도록 돕는 저자의 삶은 우리로 하여금 일과 신앙, 삶과 신앙의 현주소를 돌아보게 한다. 전체 6부로 구성된 이야기 속에 일터 그리스도인으로서 적용 가능한 항목을 10가지로 정리하여 소개한다. 전문인 선교, 암환자와 가족, 의료선교에 관심 있는 분들에게 감동적인 이야기와 함께 도전을 줄 것이며, 성공과 직업을 고민하는 청년 혹은 자녀를 위해 기도하는 부모에게 구체적인 가이드가 되리라 기대한다.


저자_채영광
채영광 교수는 일반적인 의학 치료가 더 이상 듣지 않는 암 환자들을 주로 치료한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존스홉킨스대학교(Johns Hopkins Univ.)에서 보건학과 경영학 석사 과정(MPH/MBA)을 마쳤다. 필라델피아 아인슈타인 병원(Albert Einstein Medical Center) 내과 전문의 과정을 거쳐 휴스턴에 있는 엠디앤더슨 암센터(The Univ. of Texas MD Anderson Cancer Center)에서 혈액종양내과 전임의 과정을 마쳤다. 현재 시카고에 위치한 노스웨스턴대학(Northwestern Univ.) 병원에서 교수로 암 환자 진료와 교육 및 연구를 하고 있다. 미국 임상 시험 그룹(SWOG)의 초기 임상 시험과 희귀 암 위원회의 부의장으로 미국 정부 산하 암 연구소(NCI)와 함께 전국적 규모의 암 임상 시험들을 계획하고 주관하고 있다. 2016년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창립 50주년 세계과학기술인대회에서 정밀 의학(precision medicine) 분야의 국제 권위자 패널로 선정되었다. 2020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미주동창회 학술상인 학장상을 수상했다.
2009년부터 미주 코스타(KOSTA) 의료 세미나의 코디네이터로 섬기고 있고, 최근에는 의료 선교 단체 GMMA의 강사와 멘토로도 활동한다. 또한 암 환자들과 그 가족들을 위한 ‘암과 영적 필요’ 세미나를 여러 단체들에게 제공해 왔다. 2021년 시카고의 연구실에서 문을 연 포도나무 사역(Grapevine Ministry)의 대표 멘토로, 페이스메이커스(Pacemakers) 운동의 창립 멘토로 섬기고 있다.


차례

추천사
프롤로그_ 하나님의 사랑이 부어질 때

1부 사랑이 없던 내게 어느 날
당신을 위해 기도해도 될까요?
제자에게 줄 사랑이 없었다
내가 옳다고 믿었던 가장
키워드 1 친구: 사랑이 없다는 고백으로 동행

2부 사랑하니까 보이는 것들
내 이름 ‘영광’을 찾다
초보 코디네이터가 되다
키워드 2 방향: 포도원 주인의 마음에서 배우다
새벽 기도에서 받은 깜짝 선물
이때를 위함이 아니더냐
내 발밑이 땅끝이다
하나님께 듣고 싶은 말
키워드 3 상처: 상처가 달란트다

3부 제자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의 언어
완벽한 타이밍
영광아, 잘 부탁한다
키워드 4 경청: 사역의 시작은 듣는 것에서
뜻밖의 제안: 모닝 10분 기도
뜻밖의 제안: 모닝 북클럽
우정 출연하는 카메오 인생
키워드 5 축하: 격려하고 세워 주는 센스
연구실은 릴레이 간증 중
잠들지 않는 올라인
학회도 다르게
키워드 6 성품: 좋은 스승은 삶에서

4부 환자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의 언어
나를 울린 환자의 기도
기도해 드려도 될까요?
모든 순간이 하나님의 작전
키워드 7 공감: 마음으로 듣고 또 듣고
알버트의 눈물
환자분이 최우선입니다
회진은 가족 회진까지
키워드 8 최선: 나보다 더 성실하신 분
연구의 시작은 환자 사랑에서

5부 잘하고 계신 나의 환자들에게
들어가도 될까요?
당신 잘못이 아니에요
숫자를 잊으면 기적이 시작된다
키워드 9 수용: 십자가에는 기적이 없다
애통과 소망으로 함께하기
완주할 때까지 제가 함께해 드릴게요

6부 이미 시작된 부흥
우정의 치유자
마지막 크리스천이 나라는 생각
키워드 10 순종: 영적 옴(Ohm)의 법칙
가성비 논리에서 해방되기
가서 당신도 그렇게 하시오
포도나무 사역을 꿈꾸다

에필로그_ 이상한 포도원을 꿈꾸다


추천사에서
* 채영광 선생을 보면 바보의사 안수현을 닮았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_김동호(목사, 에스겔선교회 대표)

* 노스웨스턴대학 병원과 그의 제자들로 인해 여러 의료 현장들에 더 놀라운 하나님 나라의 도래를 고대하며 이 책을 마음 다해 추천합니다. _김태훈(에티오피아 선교사)

* 기도의 힘이 현실의 삶을 어떻게 바꾸어 놓을 수 있는지 관심을 가진 이들이라면, 이 책이 주는 도전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다. _박영호(포항제일교회 담임목사)

* 의료인들에게는 삶과 사역의 좋은 가이드가 될 것이고, 환자와 보호자들에게는 놀라운 위로가 될 것입니다. _유기성(선한목자교회 담임목사)

* 우리가 키워야 할 진짜 실력이 일터를 바꾸는 생생한 복음의 현장이 있기에 진심으로 이 책을 추천한다. _이찬수(분당우리교회 담임목사)

* 예수님은 첫사랑을 잃어버린 자녀들에게 이 책을 통해 새롭게 제자도를 명하십니다.
_조정민(베이직교회 담임목사)


본문 맛보기
그러던 중에 문득 이 치료 여정에서 치료의 ‘성공’만을 축하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결과’가 아닌 ‘태도’를 축하하고 격려할 수 있지 않을까? 이 일을 두고 하나님께 기도하는데, 또 ‘죄송해요’라는 고백이 나왔다. 나 자신이 성공 스토리만을 기억하고 축하하는 데 익숙해져 있었음을 깨달은 것이다. 그러느라 인내와 끈기의 가치를 잊고 있었다. 연속되는 연단 속에서 피어나는 인내라는 꽃의 아름다움을 몰랐다. 고난 속에서도 잃지 않는 미소의 숭고함을 잊고 있었다. _1부에서

질병은 저주가 아니다. 하나님은 절대로 우리의 고통을 기뻐하지 아니하신다. ‘쌤통’이라고 고소하다고 뒤에서 낄
낄대시는 분이 아니다. 고통은 하나님의 본심이 절대 아니다. 예레미야 애가 3장 33절 말씀이다. “주께서 인생으로 고생하게 하시며 근심하게 하심은 본심이 아니시로다.” 이 하나님의 본심은 에스겔서 18장 32절에도 나와 있다. “죽을 자가 죽는 것도 내가 기뻐하지 아니하노니 너희는 스스로 돌이키고 살지니라.” 하나님은 우리가 가장 힘든 순간에서도 마지막까지 하나님께 돌아오기를 바라신다. 질병은 하나님의 분노나 벌이 아니다. _5부에서 213

주님이 찾으시는 한 사람이 이런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 역시 그 한 사람이 되고 싶다. 특히 내 환자 대다수가 여명이 얼마 남지 않은 분들이다. 그들에게 그들 ‘생애 마지막 만나는 크리스천’으로서의 사명을 다하고 싶다. 이 책을 통해 암 환자들을 포함해서 모든 질병으로부터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또 보호자들에게 그 사명의 일부로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 “만약 무례하거나 무심한 의료진의 말이나 행동으로 인해 마음이 상하셨다면 제가 모든 의료진을 대신하여 당신께 진심으로 저의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당신의 마음이 옳습니다. 정중히 당신께 용서를 구합니다.” _6부에서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