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를 통과한 용기 러셀무어(RUSSELL MOORE) 지음

십자가를 통과한 용기 표지

 

  • 출간일2021.02.24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믿음과성장 · 공동체와성장
  • 페이지304p / 145*210(mm)
  • ISBN9788953139565
  • 원서명The Courage to Stand: Facing Your Fear without Losing Your Soul
  • 출간예정


길을 잃어버린 그리스도인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

《폭풍 속의 가정》 러셀 무어의 최신간

진정한 용기를 얻는 길은
두려움이 없는 길이 아니라
‘두려움을 통과해 그리스도께로 가는 길’이다.



앞이 보이지 않는 두려움에 갇혀 있는가?
절망의 끝에 서 있는가?
세상의 용기가 아닌,
십자가가 빚은 용기로 설 때이다.

삶은 매순간이 위기다. 특별히 미래가 보이지 않을 때, 쉽지 않다. 그러나 예수가 보이신 길이 있다. 그 길을 엘리야는 갔고, 나와 당신도 가야 한다. 용기는 빛나는 승리를 거둔 갈멜산에서 얻어지지 않는다. 용기는 적과 싸워 이기거나, 안전하게 보호받거나, 많은 사람에게 환영받을 때 얻어지지 않는다. 용기는 엘리야처럼 또 그를 따랐던 사람들처럼 스스로 설 수 없을 때, 거친 광야에서 쓰러져 있을 때, 심지어 어서 죽음을 달라고 애원할 만큼 괴롭고 답답할 때 만들어진다.

엘리야는 자신이 시내산으로 향하고 있는 줄 알았으나 갈보리로 향하고 있었다. 우리도 그러할 것이다. 오직 십자가에 못 박힌 사람만이 일어설 용기를 가질 수 있다. 두렵고 혼란스러운 가운데서도 우리는 십자가로 가야 한다. 용기라는 목적지에 도착할 지도는 없지만 우리는 그 길을 안다. 예수님이 친히 그 길을 보이셨다.


무너질 용기, 일어설 용기
: 세상에 무너지고, 십자가로 일어서라


우리의 용기를 송두리째 뒤흔드는 ‘두려움, 수치심, 깨어짐, 연약함, 외로움, 불의, 실패’는 십자가 앞에서만 해결이 된다. 엘리야처럼 절망의 밑바닥인 광야에서 하나님을 만난 순간, ‘확신의 자리, 소명의 자리, 온전함의 자리, 견고함의 자리, 연합의 자리, 정의의 자리’로 나아갈 수 있다. 그렇다. 거룩한 용기로 가는 길은 바로 십자가의 길로 가는 것이다. 십자가의 길이란 깨어짐을 통해 온전함으로, 외로움을 통해 공동체로, 약함을 통해 강함으로, 실패를 통해 미래로 가는 것이다.

십자가를 통과할 때……
‘두려움’에서 ‘확신’으로____________ ‘수치심’에서 ‘소명’으로
‘깨어짐’에서 ‘온전함’으로____________ ‘약함’에서 ‘강함’으로
‘외로움’에서 ‘공동체’로____________ ‘불의’에서 ‘정의’로
‘실패’에서 ‘미래’ ____________ '광야’에서 ‘호렙산’으로

이 책은 엘리야 이야기를 통해 십자가로 다시 일어서는 용기를 보여 준다. 갈멜산에서 승리한 엘리야가 아니라, 이세벨에 쫓기며 모든 열심이 사그라진 엘리야를 우리에게 보여 준다. 두려움에 빠져 광야로 도망치는 엘리야의 모습은 바로 오늘날 길을 잃은 우리들의 이야기다. 절망에서 일어설 수 있는 길은 다시 십자가 앞으로 향하는 것이다. 광야에서 하나님을 만나 일어설 용기를 얻으라!


지은이 _러셀 무어 RUSSELL MOORE
〈월 스트리트 저널〉(Wall Street Journal)은 러셀 무어를 “활기차고 쾌활하며 더없이 명쾌한” 신학자라고 평했다. 또한 그는 2017년 〈폴리티코 매거진〉(Politico Magazine)에서 ‘워싱턴 정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50인’으로 선정될 만큼 미국 사회에서 크게 주목받는 인사이다.
서던미시시피대학교와 뉴올리언스침례신학교를 졸업하고, 서던뱁티스트신학대학원에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남침례교신학대학원에서 교무처장 및 학장으로 일하면서 신학과 윤리학을 가르쳤다. 현재는 서던신학대학원에서 기독교윤리학 교수, 사우스이스턴침례교신학대학원과 뉴올리언즈침례교신학대학원에서 초빙교수로 섬긴다. 또한 미국 남침례교 윤리와종교자유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 《폭풍 속의 가정》(두란노), 《입양의 마음》, 《왜 우리는 유혹을 이길 수 없는가》(이상 복있는사람) 등이 있다. 아내 마리아와 입양한 두 아들을 포함해 다섯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www.russellmoore.com

옮긴이 _정성묵
광운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중이다. 2015년 문서선교협력위원회가 선정한 ‘올해의 역자상’을 수상했다. 《코로나 이후 목회》, 《짙은 구름, 더 깊은 긍휼》, 《온유함으로 답하다》, 《복음이 울다》, 《천로역정》, 《팬인가, 제자인가》, 《팀 켈러의 왕의 십자가》, 《엄마라고 불러도 돼요?》(이상 두란노) 등 다수의 역서가 있다.

커버디자인_ 스티븐 크랏츠 Stephen Crotts


차례
프롤로그_절망의 한복판에서

PART 1 살기 위해 광야로

Chapter 1 위기 앞에서
네가 어찌하여 여기 있느냐


PART 2
예수의 방법으로 무너지고,
예수의 방법으로 일어서다


Chapter 2 두려움 앞에서
광야, 옳은 방식으로 두려워하는 법을 가르쳐 주다

Chapter 3 수치심 앞에서
수치심에서 빠져 나오는 길은
심판의 한복판을 통과하는 것이다

Chapter 4 깨어짐 앞에서
온전함은 내가 안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무너질 때 찾아온다

Chapter 5 약함 앞에서
세상이 알 수 없는 십자가의 강함을 마주하다


PART 3
십자가로 빚어진 용기로
다시 일어서다


Chapter 6 외로움 앞에서
공동체와 함께 노래하는 법을 배우라

Chapter 7 불의 앞에서
두려움에 떠는 겁쟁이들, 정의에 분연히 일어서다

Chapter 8 실패 앞에서
광야에서 생명의 미래를 보다


에필로그_거룩한 용기로 다시 일어서며



어느 순간 나는 길을 잃었다
사춘기 시절 나의 영적 위기는 세상 사람들에게 별로 중요하지 않다. 다들 누구나 신앙의 시련을 겪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같은 위기를 겪어도 모두가 나와 같은 상황에 이르지는 않는다. 몇 년 뒤 제임스 볼드윈(James Baldwin)이 쓴 글을 읽었다. 자신이 10대 시절에 겪은 위기에 관한 글이었다. 나와 그 시절이 너무도 닮아 있어서 깜짝 놀랐다. 볼드윈도 나처럼 지성을 통한 위기를 겪지 않았다.

그도 초자연적인 것을 의심하지 않았다. 그런 의심은 나중에 찾아왔다. 그와 내가 느낀 것은 두려움이었다. 그는 자신의 일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에게 복음이 단순히 거친 세상에서 생존하기 위한 ‘도구’일 뿐이라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 이상의 무엇은 없다는 의구심이 들었다. “하나님과 안전이 동의어”처럼 보이기 시작했다. 계속해서 볼드윈은 이렇게 썼다. “열네 살 때 처음으로 두려워지기 시작했다. 내 안팎의 악이 두려워졌다.”

그 당시 볼드윈은 무신론자였다. 그가 만약 초자연적인 것을 반대하는 조롱의 글로 기독교를 공격했다면 나는 얼마든지 반박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가 자신을 교회보다 도덕적으로 우월하게 내세웠다면 나는 코웃음을 쳤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독선적이거나 교만한 모습, 심지어 냉소적인 모습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 그도 나처럼 무너진 사람이었다. “나는 전보다 더 외롭고 더 취약했다. 어린양의 피는 나를 전혀 깨끗하게 하지 못했다.”

하지만 나는 신앙의 위기를 경험하지 않았다. 그보다는 용기의 위기였다. 나는 두려웠다. 거듭난 사람들이 보이는 행동들이 새생명이 없다는 증거일까 봐 두려웠다. 어떤 희망이나 의미도, 무엇보다도 인생의 끝에 본향이 없을까 봐 두려웠다. 내가 혼돈의 우주속에 던져진 고아가 아닐까, 나를 지켜보는 눈이 없는 것은 아닐까, 모든 것의 궁극적인 결말은 파멸이 아닐까 하는 의심이 걷잡을 수 없이 차올랐다.

내가 종교를 잃기 시작했을 때 공포가 노도처럼 밀려왔다. 종교를 잃는 것은 곧 예수님, 나, 미래를 잃는 일이기 때문이었다. 그것은 비록 내가 위기에 빠진 줄 전혀 몰랐지만 그 어두웠던 터널에서 사랑으로 나를 지탱해 준 교회 가족들을 잃는 일이었다. 나는 그렇게 심연의 밑바닥까지 떨어질 뻔했다가 다시 일어섰고 지금도 여전히 일어서 있다.
_살기 위하여 광야로 중에서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