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웃으며 키우기 김성중 지음

사자 웃으며 키우기 표지

 

  • 출간일2020.08.19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자녀교육 · 가정
  • 페이지260p / 140*215(mm)
  • ISBN9788953138261
  • 원서명
  • 출간예정
부모와 자녀가 함께 성장하는 청소년 소통 백과

과연 사춘기 자녀들을 둔 집이
평화로울 수 있을까?

행복해지자,
사자를 키우는 부모들이여!


“왜 우리 아이는 이럴까?”
“왜 우리 아이는 사춘기가 심하게 와서 부모 속을 썩이는 것일까?”
“왜 나는 참을성이 없는 것일까?”
“왜 자녀와는 대화가 되지 않고 화가 날까?”

사춘기 자녀를 가진 부모라면 이런 말을 한 번쯤 해보았을 것이다. 과연 사춘기 자녀를 둔 집이 평화로울 수 있을까? 함께 모여 하나님께 기도하고 말씀을 읽고 웃으면서 묵상을 나누는 이상적인 기독교 가정이 될 수는 없을까? 사춘기 자녀를 웃으면서 키울 수 있는 방법은 정녕 없는 것일까?

청소년 전문 교육자이자 상담가로 수많은 사자와 그 부모들을 만나온 저자는 그들의 막힌 관계에 ‘뚫어뻥’이 필요함을 간절히 느꼈다. 이 책은 사춘기 자녀들과 부딪치는 부모들을 위한 자녀 교육 안내 도서이자 청소년 소통 백과사전으로, 그간 불통으로 답답했던 사자 가족의 막힌 곳을 시원하게 뚫어줌으로써 자녀의 험악한 사춘기 시절을 웃으면서 통과할 수 있도록 돕는다.

부모가 먼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자녀와의 관계를 수평적 관계로 전환하라고 말하는 이 책은 부모가 먼저 자녀의 눈높이에서 시대적 문화적 상황들을 수용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나아가 부모와 자녀가 협동하고 협력하여 긴밀한 대화의 관계를 이어가도록 방향을 제시한다. 거기서 그치지 않고 자녀의 삶에 너무나도 중요한 문제인 진로와 학습을 방향을 부모가 함께 고민할 수 있게 안내하며 나아가 자녀의 신앙 또한 멘토링을 할 수 있도록 권면한다.

부록에서는 청소년기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에게 일어날 수 있는 여러가지 실제적인 상황들(1. 아이가 담배를 피고 술을 마시는 것 같아요. 2. 아이가 야한 영상물이나 사진을 보는 것 같아요. 3. 아이가 이성 친구를 사귀고 있어요. 4. 아이가 아이돌 그룹을 너무 좋아해요. 5. 아이가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는 것 같아요. 등)에 대해 부모가 멘토로서 어떻게 접근하고 대처해야 하는지 실제적인 방향을 제시함으로 부모들에게 더욱더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저자_김성중
저자는 이 세상의 청소년들을 누구보다도 사랑하는 교수이자 청소년 교육자, 상담자, 신학자, 목사다. 그는 방황하던 청소년 시절에 인생의 의미와 목적을 깨닫고,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는 비전을 품었다. 대학교 1학년 때부터 청소년 사역을 하며 인생의 선배로서 청소년들의 고민과 어려움을 들어주고, 함께 어울리며 그들의 아픔을 안아주고 있다.

저자는 연세대학교 신과대학을 졸업했고,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목회학과 기독교교육학 석사를 마쳤다. 미국 보스턴대학교에서 종교교육학 석사, 플로리다대학교에서 교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하버드대학교에서 NGO 관련 교육연수과정을 이수했으며, 동안교회, 대한민국 공군교회, 평화교회, 인도네시아 주님의교회, 미국 플로리다 게인스빌 한인교회, 세광교회, 서소문교회 등에서 다양한 목회사역을 감당했다.
현재 장로회신학대학교의 교육학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청소년수련회 및 캠프, 교사세미나 및 교사대학 강사, 청소년교육 전문 강사, 기독교교육리더십연구소 대표, 사춘기연구소 소장, 한국기독교교육학회 임원, 더작은재단 자문교수, 대한민국교육봉사단 이사, 코리아바이블로드선교회 이사 등으로 교육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비전으로 인생을 연주하라!》(예영), 《너는 커서 어떤 나무가 될래?》(생명의말씀사), 《비전을 심어주는 청소년 사역 매뉴얼》(쿰란출판사), 《기도트렌드》(민영사), 《기독교교육행정학의 이론과 실제》(민영사), 《출애굽기, 그 다음은 뭐였더라?》(공저, 하늘산책), 《청소년 사역자》(공저, 민영사) 등 다수가 있다.


목차
추천사
프롤로그_ 사자를 웃으며 키울 수는 없을까?

1부. 부모, 친밀한 관계를 만들어라
1장. 사자 앞에서 나를 성찰하다
2장. 사자와 대화를 시도하다
3장. 사자를 오롯이 이해하다

2부. 부모, 멘토가 되어라
4장. 사자에게 진로 멘토링을 하다
5장. 사자에게 학습 멘토링을 하다
6장. 사자에게 신앙 멘토링을 하다

부록
_ 부모 십계명
_ 부모를 위한 기도문
_ 주제별 문제 해결 Tips!


본문 맛보기
<24-26쪽 중에서>
좋은 부모는 성찰하는 부모다. 성찰하는 부모와 그렇지 않은 부모는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난다. 성찰은 자신이 잘한 것에 주목하기보다는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부족한 모습, 자신이 실수한 것에 주목하고 문제의 원인을 자기 자신에게서 찾으려고 하는 것이다. 사춘기 자녀를 키우다 보면 아이가 부모에게 이유 없이 반항하고, 거친 말을 쏟아내고, 다듬어지지 않은 부정적 감정을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 즉 문제의 원인이 아이에게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우리 자녀는 말 그대로 아직 부족한 아이고, 부모는 어른이다. 부모가 아이보다 더 성숙해야 함은 당연하다.

갓난아기였을 때 귀여운 모습과 부모에게 일방적으로 순종하는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울지라도 그들은 여전히 우리의 사랑스러운 자녀다. 우리는 자녀를 사랑한다. 그러므로 언제든 우리는 자녀에게 져줄 수 있어야 한다. 뭔가 잘못하지 않았어도 문제의 원인을 부모 자신에게 돌리고, 자기 자신의 부족함을 찾는 성찰의 모습을 가져야 한다.

<150-151쪽 중에서>
성숙한 부모는 “우리 아이만 잘 먹고 잘 살고 승리하기를 원한다”가 아니라 “우리 아이를 비롯한 모든 아이가 잘 먹고 잘살고 승리하기를 원한다”는 상생을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한다. 부모는 사회에 필요한 건강한 가치를 자녀에게 심어 주어야 한다. ‘상생’의 가치가 우리 아이들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이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부모는 자녀 교육에서 절대 평가의 기준으로 아이들을 바라보고 평가해야 한다. “다른 아이를 이겨라”가 아니라 “최선을 다해 너의 한계를 뛰어넘어라”를 교육의 모토로 삼고 경쟁 상대는 남이 아니라 자신임을 깨닫게 해야 한다.

절대 평가의 기준은 다름 아닌 ‘나 자신’이다.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고, 자신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는 것이다. 절대 평가의 기준으로 아이들을 격려하고 긍정적인 자극을 주면 부모가 기대한 것 이상의 성과가 나타난다. 성적표를 볼 때 부모들은 자녀의 성적에 대해 이야기하기보다 “옆집 아이는 몇 점이야?” “반에서 너보다 시험 점수가 높은 아이가 누구야?”라며 다른 것에 관심을 가진다. 모두 상대 평가의 기준에서 나온 질문이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절대 평가의 기준으로 자녀를 바라보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자녀의 가능성과 한계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어야 하는데, 필요 이상의 욕심과 비현실적 기대를 버리면 된다.

<181-184쪽 중에서>
자녀에게 신앙교육을 할 때 강제적으로, 너무 엄격하게 하면 역효과가 난다. 부모의 잔소리와 엄격한 교육에 못 이겨 신앙생활을 하면 형식적이고 율법주의적인 신앙으로 흐르게 된다. 또한 즐거운 신앙생활이 되지 못한다. 부모가 엄격하게 신앙교육을 하면 부모에 대한 무서운 이미지가 하나님에 대한 이미지로 연결된다. 하나님을 무서운 분으로만 인식하게 된다는 뜻이다.

가장 좋은 신앙생활의 모습은 신앙 자체를 즐기는 것이다. 가장 불쌍한 신앙인은 신앙생활에서 해야 하는 것을 모두 하는데 행복하지 않은 사람이다. 부모가 이런 신앙인이 되면 안 되겠지만, 절대 자녀를 이런 신앙인으로 만들어선 안 된다. 부모가 먼저 즐기는 신앙인이 되고, 그 자녀가 즐겁게 신앙생활을 하도록 이끌어야 한다.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