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맷돌 생활 전도 정재준 지음

물맷돌 생활 전도 표지

 

  • 출간일2020.06.17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
  • 페이지252p / 150*210(mm)
  • ISBN9788953137837
  • 원서명
  • 출간예정
몸으로 훈련해서 생활에서 실천하는 복음 메신저

기도, 언어, 섬김, 증언, 기록
다섯 개의 물맷돌로 삶이 전도가 되게 하라!

주님이 가르쳐 주신 물맷돌 다섯 개를 들고
삶으로 예수님을 전하는 생활 전도자가 되자

인생의 하프타임을 맞이하여 예수님의 부르심을 받은 저자가 전도자로 부름받은 10년 동안의 열매를 결산한 책이다. 물맷돌 전도는 특별 활동이 아닌 생활 전도다. 이 책은 전도가 부담스러워 시작하지 못했거나 전도를 하다가 낙심한 사람들에게 ‘물맷돌 다섯 개’ (기도, 언어, 섬김, 증언, 기록)로 전도의 원리를 나눈다. 이는 다윗이 골리앗을 무너뜨릴 때 창과 검이 아닌 자신에게 익숙한 물맷돌을 도구로 사용한 것에서 착안했다.

“전도는 부담이 아니라 특권이며,
성도를 살리고 상급을 주시기 위한
하나님의 특별 배려다.”


이 책은 주님이 나에게 주신 물맷돌 다섯 개를 발견하고 그것을 잘 익혀 전도에 사용해야 한다고 말한다. 오늘날 세상 문화와 가치는 이스라엘을 위협하는 골리앗같이 하나님 나라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잠재력을 함몰시키고 있다. 남들이 다 표기한 싸움을 승리로 역전시킨 다윗의 지혜를 본받아 삶의 현장과 관계 속에서 적용하여 내가 변하고, 가정이 회복되며, 이웃을 향한 전도의 문이 열리도록 권면한다.

전도가 사명이나 의무가 아닌 사랑의 관계에서 자연스레 발현되기 위하여서는 물맷돌을 체득해야 한다. 책 말미에 수록된 <실전편>은 독자 스스로 나에게 주어진 물맷돌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직접 훈련함으로써 한 사람의 전도자로 세워지도록 돕는다.

물맷돌 생활 전도란?
① 전문적 신학 지식이 아닌, 내가 경험한 예수를 현재 머무는 공간에서, 지금 만나는 사람에게 자연스럽게 전하는 전도입니다.
② 영어를 공부하면 외국인과 소통할 수 있듯이, 물맷돌만 준비하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전도입니다.
③ 내가 먼저 행복해지면 내 가정이 회복되고 내 일터가 복음의 통로가 됩니다.


저자_정재준
전남 영광의 정미업을 하는 가정에서 태어났다. 열두 살 때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소년 가장의 멍에를 메게 되었지만 법조인이 되겠다는 꿈이 있었기에 주경야독하여 검정고시로 중·고 과정을 마쳤다. 이후 가장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공무원 생활을 하던 중 주님을 만났다. 안동 서문교회에서 믿음 생활을 시작한 이후 1998년부터 2019년까지 안산동산교회에서 시무장로로 섬겼다. 현재는 국제 사랑의봉사단과 예수향남교회에서 선교사로 파송받아 맡겨진 사명을 자비량으로 감당하고 있다.

저자는 글로벌 NGO ‘굿파트너즈’의 상임대표와 CBMC 경기서부연합회의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 우리법무사의 대표 법무사와 베스트전도아카데미의 대표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 《일요일엔 뭐하세요?》(가나북스)와 《전 가족 전도스토리》(두란노)가 있다.


목차
추천사
들어가는 글

Part 1. 물맷돌을 줍다
chapter 01. 그분이 약속한 이름, 전도자
chapter 02. 성령님의 전도 강의
chapter 03. 전도자로의 변화

Part 2. 물맷돌을 던지다
chapter 04. 몸으로 익힌 물맷돌 다섯 개
chapter 05. 물맷돌 전도 후 새신자로의 초청
chapter 06. 전도의 문을 여는 진단질문
chapter 07. 온 가족 전도 전략, 황금기도
chapter 08. 전도자가 드리는 오병이어

Part 3. 골리앗 앞에 서다
chapter 09. 전도자의 이웃
chapter 10. 전도자의 예루살렘
chapter 11. 전도자의 온 유대
chapter 12. 전도자의 사마리아
chapter 13. 전도자의 땅 끝

Part 4. 실전 편_전도자의 무기
chapter 14. 물맷돌 가이드북
① orientation_ 물맷돌 훈련 안내
② training_ 실전
③ tip_ 전도는 생활이다
④ reference_ 전도자 선서, 실천수칙, 경계수칙


본문 맛보기
<26-27쪽 중에서>
예수님에 관한 메시지는 가장 복된 소식이기 때문에, 나는 만나는 사람들에게 열정적으로 복음을 전했다. 문제는 그들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내 열정과 열심만을 앞세워 ‘무작정 들이대는’ 방식에 있었다. 내 안에 숨겨진 동기, 즉 ‘나도 전도 왕이 되어 볼까’ 하는 그릇된 욕심을 품고 있었던 것이고, 그때문에 성과를 낼 욕심으로 대화 중에 틈만 보이면 다짜고짜 ‘예수 믿으세요’를 녹음기처럼 반복했던 것이다.
그 결과 대부분의 지인들로부터 거부를 당했다. 전혀 생각지 못한 뜻밖의 현실 앞에 나는 짐짓 당황했다. 1년간 그물을 쳤던 내 모습은 마치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지만 물고기 한 마리도 잡지 못한 베드로의 신세(눅 5:5)가 된 듯했다.


<93-95쪽 중에서>
주님은 성령님을 통해 우리 일상에서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기회와 아이디어를 주신다. 이는 실제 전도 현장에서 내가 경험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전도자의 할일은 그저 소소하게 생각할 수 있는 것까지 성령님께 질문하고, 그때 임한 감동에 순종하여 상황에 맞게 실행하는 것이다.
따뜻한 말 한마디, 화사한 미소, 상큼한 문자, 정성을 담은 편지 한 장, 성의 있는 식사 초대, 질문을 통해 알게 된 소중한 정보를 기록하는 태도, 그 영혼을 위한 쉼 없는 기도, 약속을 반드시 이행하는 진정성. 이것들은 우리가 주님께 드리는 오병이어가 아닐까 생각한다. 각자 받은 은사대로 더 많은 아이디어를 오병이어로 드리기를 소망한다.
나의 비결은 성령님께 질문하고 주신 아이디어를 즉각 실행하는 것이다. 내가 실행하는 그 모든 것은 오병이어에 불과하지만 주님의 이름으로 섬김의 도구로 내 놓자 성령님은 이것들을 사용하셔서 놀라운 열매들을 경험하게 하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