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에 관하여 팀켈러(TIMOTHY KELLER)/캐시켈러(Kathy Keller) 지음

결혼에 관하여 표지

 

  • 출간일2020.09.09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
  • 페이지108p / 112*180(mm)
  • ISBN9788953138230
  • 원서명On Marriage
  • 출간예정
팀 켈러의 인생 베이직

삶의 지축을 흔드는 지각변동의 순간들,
생의 주권자 앞에 멈추어 서다
마음의 기초를 세우는
팀 켈러의 기독교 인생관 3부작


많은 경우 사람들이 결정적으로 그리스도를 믿게 되는 계기는 결혼, 자녀의 출생, 사랑하는 사람이나 자신의 죽음을 마주하는 지각변동의 시기에 찾아온다. 팀 켈러가 45년을 사역하면서 지켜본 결과, 많은 사람들이 특히 이러한 인생의 큰 전환기에 열린 마음으로 하나님과의 관계를 탐색했다. 삶의 중대한 변화의 시즌을 통과하는 이들이 ‘진정으로 변화된 삶’이 무엇인지 생각하도록 돕기 위해 <팀 켈러의 인생 베이직> 시리즈를 마련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하고 뜻깊은 순간들을 기독교적 기초 안에서 바라볼 수 있게 하는 것이 이 3부작의 목적이다.

“결혼에 필요한 가장 중대한 자원, 복음에 있다”
결혼 생활을 옳게 시작하고
건강하게 가꾸어 가는 법

남녀가 건강하게 만나 온전하게 한 몸을 이루고 백년해로하는 길을 소개한다. 교묘하게 우리를 속이는 이 시대 결혼관을 짚어 내고, 하나님의 생명관으로 결혼과 부부의 참의미를 분별한다. 성경에서 하나님의 자원을 찾으려는 이들을 위한 깊은 통찰이 결혼 45년차 부부의 체험담과 함께 잘 녹아들어 있다. 결혼 생활의 어려움을 공감해 주며 복음을 따르는 가정생활을 전수해 주는 저자 부부에게서 지혜와 긍휼이 돋보인다. 결혼 제도와 부부 관계를 고민하는 이들을 돕는 강력한 책이다.


지은이 _팀 켈러(Timothy Keller)
맨해튼을 비롯해 미국 뉴욕 세 군데 지역에서 약 6천 명의 성도들이 예배드리는 리디머교회(Redeemer Presbyterian Church)의 설립 목사. 팀 켈러의 설교는 철저히 예수 복음 중심이며, 따뜻하면서도 예리한 지성으로 이 시대를 통찰력 있게 읽어 준다. 팀 켈러는 한 시대의 문화와 사상이 만들어지고 집약되는 ‘도시 지역’ 선교에 헌신했다. 실제로 지금까지 전 세계 100개 이상 도시에 430개 교회의 개척을 도왔으며, 이를 돕는 단체인 CTC(City to City)에서 섬기고 있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태어나 자랐고, 버크넬대학교(Bucknell University), 고든콘웰신학교(Gordon-Conwell Theological Seminary), 웨스트민스터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에서 수학했다. 《팀 켈러의 인생 질문》, 《팀 켈러, 고통에 답하다》, 《팀 켈러, 하나님을 말하다》,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이상 두란노) 등의 저서가 있다.
www.redeemercitytocity.com
www.timothykeller.com

지은이_캐시 켈러(Kathy Keller)
고든콘웰신학교에서 신학석사 학위를 받았다. 남편 팀 켈러와 함께 《팀 켈러, 결혼의 의미》, 《팀 켈러, 오늘을 사는 잠언》, 《팀 켈러의 묵상》, 《팀 켈러, 결혼을 말하다》(이상 두란노)를 썼다.

옮긴이 _윤종석
《예수의 길》, 《하나님의 임재 연습》, 《팀 켈러의 답이 되는 기독교》, 《팀 켈러의 탕부 하나님》(이상 두란노) 등 다수의 책을 번역한 전문번역가다.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골든게이트침례신학교에서 교육학(M.A.)을, 트리니티복음주의신학교에서 상담학(M.A.)을 전공했다.


차례
<팀 켈러의 인생 베이직> 시리즈 서문

1. 결혼관, ‘내 신앙의 민낯’을 마주하다
/ 왜 결혼하는가, 왜 결혼을 망설이는가

2. 배우자가 너무 좋을 때, 배우자를 포기하고 싶을 때
/ 복음이 안기는 백년해로 사랑법

3. 결혼, 한낱 ‘이 땅의 일’에 불과한가
/ 진정한 혼인 잔치의 시작

감사의 말



본문 맛보기
<29-30쪽 중에서>
서로에게 삶 전체를 주지 않으면서 몸만 준다면 이는 자아의 통합성을 인식하지 못한 처사다. 하나의 오롯한 인격체에서 몸만 떼어 낼 수는 없다. 남녀 간에 가지는 성관계는 진정 서로의 삶을 주고받는 행위라야 한다. 나중에 제멋대로 떠날 사람에게 몸을 내주면 인간성이 말살된다. 그 사람은 당신을 사랑하지 않는 것이기 때문이다. 합의에 관해 말하자면 그리스도인의 관점이 가장 깊고도 폭넓다. 부부 사이에서만 잠자리를 허용할 수 있다는 그리스도인들의 말은 성행위에는 전인적 합의가 뒤따라야 한다는 뜻이다.

<36-37쪽 중에서>
과거에는 당신이 사귀는 사람을 가족과 친구들이 모르는 경우가 여간해서 없었다. 그래서 당신과 상대를 둘 다 아는 많은 이들에게서 자연스럽게 상대에 대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런데 오늘날의 우리는 휴대 전화에 의존해 살아가는 유동적 존재로서 여기저기 옮겨 다닌다. 날마다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지만 막상 그들은 우리를 잘 모른다. 반대로 정작 우리를 안 지 가장 오래된 많은 사람은 멀리 떨어져 있어 온라인으로 걸러지는 우리 모습밖에 “볼” 수 없다. 그러다 보면 가장 오래된 지인일수록 우리의 근황을 제대로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 결과 우리는 점점 고립된 상태에서 많은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연애와 결혼에 관련한 결정도 예외는 아니다. 하지만 결혼은 아주 중요한 선택이므로 경험으로 지혜가 쌓인 기혼자들의 말을 꼭 들어 봐야 한다. 주변 기혼자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그 지혜를 잘 활용하라.

<42쪽 중에서>
우리는 자라면서 부모나 기타 다른 어른들에게서 남자와 여자, 남편과 아내, 아버지와 어머니,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어떤 역할을 담당해 오는지 지켜보았다. 그래서 무의식중에 그런 원형을 자신의 결혼 생활에 품고 올 수밖에 없다. “남편은 아내를 저렇게 대하는 거다. 우리 집은 명절을 이렇게 보낸다. 휴가는 늘 바다로 가는 거다.” 이런 단정은 부부 생활에 크고 작은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부부가 그것을 의식적으로 다시 돌아봄으로써 새 가정에서는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하는 것이 가장 좋다.

<55-56쪽 중에서>
우리도 그렇게 될 수 있다. 하나님만이 주실 수 있는 것들을 배우자에게서 바라고, 배우자가 보내오는 사랑과 존경과 인정에서 자존감과 존재감을 얻으려 할 수 있다. 배우자를 바라보며 구원을 얻으려 한다. 행위 언약으로 되돌아가는 셈이다. 그렇게 되기 쉬운 이유는 결혼이 그만큼 위대하기 때문이다. 위대하다 보니 자칫 인생 최고의 것으로 둔갑하기 쉽다.
뉴턴에 따르면 그 결과 남는 것은 많은 두려움과 굴욕과 비탄이었다. 왜 그럴까? 배우자에게 늘 건강하고 행복하고 나를 기뻐하고 인정해 주어야 한다는 감당 못할 중압감을 떠안기기 때문이다. 그렇게까지 과중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배우자가 비판의 말을 한마디라도 할라치면 당신은 무너져 내릴 수 있다. 부부간에 문제가 생겨도 참담하기는 마찬가지다. 둘 사이가 조금이라도 틀어지면 그때부터 당신의 삶이 무너질 수 있다. 그러다 배우자가 죽으면 관 속에 누운 “신”이 어떻게 사랑으로 당신을 위로할 수 있겠는가?

<66쪽 중에서>
투자하고 사고팔아 수익을 남긴다는 시장 논리가 결혼을 비롯해 우리 삶의 모든 영역에 침투해 들어왔다. 그래서 우리는 내 필요를 채워 줄 사람, 다루기 힘들지 않은 사람, 나를 변화시키려 들지 않을 사람, 모든 면에서 나와 찰떡궁합인 사람을 배우자로 찾는다.
배우자가 나와 “같으면서도 정반대인” 사람이어서 나에 관해 듣기 싫은 말이라도 할라치면 우리는 이렇게 되받는다. “결혼 생활은 행복해야 되는데 이건 아니다. 왜 우리는 늘 이렇게 부딪치지?”
답은 당신이 도움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 불편을 끝까지 견뎌 내야만 당신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본연의 존재가 될 수 있다.

<84-85쪽 중에서>
예수님이 우리의 남편이요 신랑이시라는 이 모든 성경 본문은 어떤 의미인가? 적어도 이런 뜻이다. 부부간의 잠자리는 장차 올 완전한 세계에서 누릴 사랑의 희열을 가리켜 보이는 예고편이다. 천국에서 우리가 그분을 대면하여 알 때에는 그분과는 물론이고 그분을 사랑하는 다른 모든 사람과도 사랑으로 연합한다. 그 큰 날에 맛볼 충만한 즐거움과 솟구치는 기쁨과 무한한 안전에 비하면 남녀 간에 이루어지는 가장 황홀한 성교조차도 그림자에 불과하다.

<88쪽 중에서>
성적 연합은 “나는 영원토록 전부 오직 당신만의 것입니다”라는 고백이어야 한다. 그러면 성교가 상대에게서 쾌락을 얻어 내는 수단이 아니라 깊은 연합의 행위가 된다. 성교를 통해 두 인간이 단일한 공동체로 결합되고, 당신의 마음은 예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듯 희생적으로 사랑할 수 있게 빚어진다. 결혼 생활 속에서만 성관계는 잠재력을 십분 발휘해 즐거움과 만족을 선사한다. 요약하자면 성도 결혼처럼 그것 자체 너머의 무언가를 가리켜 보인다. 그것을 내다보며 장차 올 그 날을 사모하지 않는다면 성과 결혼은 늘 우리에게 지독한 실망을 안겨 줄 것이다.

<100-101쪽 중에서>
다시 사두개인들이 내놓은 질문으로 돌아가 보자. 부활 때에 그 여자는 일곱 형제 가운데 누구와 결혼할까? 답은 그 형제들 모두와 또한 더 많은 사람들의 아내가 된다는 것이다. 당신이 배우자와 사별한 뒤 재혼해 행복하게 살아왔다면 이 답이 반갑게 들릴 것이다. 답은 그 때에는 모든 사람이 다른 모든 사람과 더불어 가장 친밀한 사랑의 관계로 지낸다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완전한 사랑이 샘물과 강물처럼 우리 안에 흘러들고 또 흘러 나가기 때문이다.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