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속 환경이야기 손석일 지음

성경 속 환경이야기 표지

하나님이 창조하신 최초의 환경은 어땠을까?

  • 출간일2019.06.12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믿음과성장
  • 페이지216p / 153*220(mm)
  • ISBN9788953135185
  • 원서명
  • 출간예정
환경공학도 목사가 들려주는
환경 문제를 창조의 관점에서 조명한 책

하나님이 창조하신
최초의 환경은 어땠을까?


환경의 달 6월,
하나님이 창조하신 태초의 모습을 되돌아보다

미세먼지, 이상 기후, 지구 온난화, 오존층 파괴 등 환경 문제는 점점 심해지고 있고, 그에 따른 질병 등의 부작용들은 우리 삶 깊숙이 들어와 외면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전세계적으로 6월 5일을 환경의 날로 지정하여 환경보전 행사를 실시하도록 권고하여 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여러 실천적인 방법을 제시하고 있지만, 많은 그리스도인은 이 문제를 신앙과 연관 짓지 않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환경을 창조하시며 ‘보시기에 좋았더라’ 말씀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다시 기억해야 한다.
하나님이 만드신 환경 곳곳에는 하나님의 오묘하고 섬세한 사랑이 배어 있고, 영적인 원리도 숨어 있다. 우리는 이런 환경을 다스리고 가꿔야 할 사명이 있다. 친환경적 삶이 이 땅에서 마땅히 드려야 하는 예배의 모습이라고 말하는 이 책은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며 사는 것과 친환경적으로 사는 모습을 연관 짓도록 도와준다. 나아가 모든 교회가 친환경적 교회가 되고, 모든 교인이 친환경적인 청지기가 되도록 권면한다.


저자_손석일
저자는 환경공학 박사 출신의 목회자다. 한양대학교 졸업 후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에서 환경공학 석사학위(M.S.)와 텍사스 A&M대학교에서 환경공학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한국과학기술원(KIST), 명지대학교, 한양대학교, 성균관대학교 등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다가 주님의 부르심에 순종하여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신학학위(M.Div.)를 받고 목회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
높은뜻숭의교회 전도사와 높은뜻정의교회 부목사로 섬겼으며, 현재는 상일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 《사랑한다 환경아》(두란노)가 있다.


목차
추천의 글
프롤로그: 산과 들과 바다에 하나님의 사랑이 있습니다

1 부 환경공학도, 목사가 되다
1 환경을 지키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다
2 하나님이 공급하시는 풍요를 누리다

2 부 하늘과 물과 땅을 주시다
1 생태계에는 하나님의 마음이 담겨 있다
2 빛으로 흑암을 밝히시다
3 에덴의 하늘엔 미세먼지가 없다
4 생명의 물이 생명을 위협하다
5 풍요의 땅으로 이끄시다

3 부 동물과 식물을 주시고 감각을 깨우시다
1 무엇을 먹어야 할까
2 자원, 어떻게 써야 할까
3 하나님이 맡기신 동물과 식물
4 찬양과 소음의 차이
5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향기

4 부 주신 것들을 지킴이 사명이다
1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지으시다
2 피조세계를 다스리라 명령하시다
3 친환경적인 교회를 만들다


추천사
저자는 교육전도사 시절부터 환경 동화를 집필하며 하나님이 만드신 환경의 아름다움과 그 속에 담긴 하나님의 마음을 가르쳐 왔는데, 이러한 구체적인 노력들이 책에서 잘 소개되고 있다. 이 책은 환경 문제에 관심 있는 그리스도인들에게 큰 도전을 주는 동시에 환경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_임성빈 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

여러 매체를 통해서 접할 수 있는 과학과 환경 용어들이 우리의 신앙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를 너무나도 명료하고 멋지게 알려 주는 이 책을 기쁜 마음으로 추천합니다.
_김경진 소망교회 담임목사, 전 장로회신학대학교 실천신학교수

이 책은 단순히 환경에 대한 책이 아닙니다. 책을 읽는 내내 그리스도인으로서 이 세상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또 하나님의 뜻을 이루며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의 삶은 무엇인지를 분명하게 또 구체적으로 알게 될 것
입니다.
_이상억 장로회신학대학교 실천신학교수

그리스도인과 환경은 떼려야 뗄 수 없는 한 몸과도 같은 사이입니다.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면서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에게 이 땅을 맡기셨기 때문입니다. 이 책이 한국 교회의 환경에 대한 부족한 생각을 일깨우는 데 사용되는 것을 넘어 선교에 대한 잘못된 방향을 바꿔 놓는 역할까지 하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_오대식 높은뜻연합선교회 대표, 높은뜻덕소교회 담임목사

각 부마다 창조주 하나님의 말씀과, 하나님이 만드신 오묘한 세상의 모습, 그리고 오늘날의 오염된 환경의 모습들을 담은 이 책은 요즈음의 환경 문제를 하나님의 창조의 관점에서 조명한 소중한 책입니다.
_이영무 전 한양대학교 총장, 한양대학교 에너지공학과 교수

생태환경친화적 신앙을 손에 잡히고 눈에 보이게 소개한 독보적인 책이다. 이제 한국 교회 목회 현장에 녹색 바람이 기분 좋게 불어올 것이다.
_양희송 청어람 ARMC 대표


본문 맛보기
하나님이 창조하신 생태계를 보면 온 세상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이 어떠한지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환경을 만드신 후에 식물과 동물 같은 생명체들을 만드셨습니다. 이 모든 생명체와 무생물체들은 아주 복잡하고 미묘하게 얽혀 서로 도움을 주고받습니다. 이것을 생태계라고 합니다. 생태계는 원래 집이라는 뜻의 그리스어 ‘오이코스’에서 유래된 말입니다. 그러니까 지구는 사람이 행복하고 쾌적하게 살 수 있게 만들어진 거대한 집인 셈입니다. 이 집에서 우리는 수많은 생명체와 함께 살아가야 합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이 아름다운 지구를 우리에게 선물로 주셨습니다. 그런데 사람은 지구를 망가뜨리고 있습니다. 사람을 제외한 모든 동식물은 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함께 살아갑니다. 사람들은 환경의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는데도 자기 집을 더럽히고 망가뜨리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고 있습니다. 모든 생태환경은 사람을 위해 하나님이 만들어 주신 것인데 오히려 사람들이 오염시키고, 파괴하고 있습니다._46-47p

빛은 우리에게 무지개와 같은 색깔을 만들어 줍니다. 색깔은 가시광선 중에서 특정한 색의 빛이 반사되어서 우리 눈에 보이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사과는 가시광선의 다른 색 빛은 모두 흡수하고 빨간색 빛만 반사하기 때문에 우리 눈에 빨갛게 보이고, 바나나는 노란색 빛만 반사하기 때문에 우리 눈에 노랗게 보이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 빛을 통해 우리에게 밝음만 아니라 색깔을 선물로 주셨습니다. 그리고 수많은 동물, 식물, 환경을 아름다운 색깔로 장식해 주셨습니다.
이 세상에서 색을 보며 기뻐할 수 있는 존재는 사람밖에 없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기쁘고 행복하게 하기 위해서 아름다운 색을 만들어 주셨고, 온 세상을 색으로 장식해 주셨습니다. 환경의 색은 그 어떤 보석보다 아름답고, 그 어떤 예술 작품과도 비교할 수 없는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맑고 푸른 하늘, 새하얀 뭉게구름, 짙푸른 바다, 계절마다 달라지는 산과 나무들의 초록빛, 알록달록한 단풍 등… 온 세상은 총천연색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이 빛으로 만드신 아름다운 세상입니다._56-57p

하나님은 환경 속에 이미 결실할 수 있는 모든 힘을 주셨고 우리에게 최고의 맛을 가진 먹거리를 선물로 주셨는데, 그동안 우리는 더 크고 더 많은 열매를 맺게 하려는 욕심 때문에 모양은 크고 예쁘지만 맛은 없는 농작물을 먹고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선물로 주신 맛과 품질을 전혀 누리지 못하며 원조가 아니라 짝퉁 먹거리들을 먹으며 살고 있었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방법에는 분명 모든 생태계와 사람에게 유익한 방법들이 다 들어 있습니다. 그 방법을 찾아 사람의 건강에도 좋고 풍부한 수확을 주는 농법들을 많이 개발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환경을 통해 우리에게 허락해 주신 친환경 농법은 고가의 명품 농산물의 소비나, 건강 우상화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의 방법이기 때문에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사람과 생태계에게 모두 다 좋은 것이기 때문에 해야 하는 것입니다._121-122p

하나님이 만드신 소리에는 소음이 없습니다. 소음은 모두 사람들이 만들어 냅니다. 우리는 모든 피조물들을 잘 다스려서 하나님께 영광과 찬송을 올려야 하는데, 오히려 피조물들에게도 피해를 주는 소음을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 소음은 사람과 소리의 종류에 따라 다르게 느껴집니다. 소음은 짜증을 일으키고, 잠을 못 자게 하며, 공부나 일을 하기 힘들게 만듭니다. 심할 때에는 청력 장애까지 일으킵니다.
하나님이 소리를 만들어 주시고 사람들에게 음악을 허락하신 것은 창조주 하나님을 찬양하기 위해서 입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선물을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주는 소음으로 바꾸어 버려서는 안 됩니다. 우리에게 소리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우리에게서 나오는 모든 소리가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소리가 되고, 우리의 모든 음악이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이 되어야 하겠습니다._164-165p

하나님은 사람을 만드실 때, 남자와 여자로 만들어 주셔서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게 해주셨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만든 많은 화학물질들이 성호르몬의 체계를 교란시키고 성 기형을 유발하며 암에도 걸리게 하고 있습니다. 건강을 위해서는 화학제품을 사용하기 보다는 천연 재료로 만든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선물로 주신 모습 그대로의 재료를 사용하고 먹는 것이 가장 안전합니다.
우리 몸을 산 제물로 드리기 위해서도 늘 건강해야 합니다. 부모에게는 자식이 건강한 것도 효도인 것처럼, 우리가 건강한 것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모습이고, 또 건강해야 이웃도 사랑할 수 있는 것입니다. 영적인 건강뿐 아니라 육적인 건강도 매우 중요합니다. 영적인 예배뿐 아니라 전인적인 예배도 드려야 하기 때문입니다._190-191p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