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의와 하나님 나라 김세윤 지음

칭의와 하나님 나라 표지

 

  • 출간일2020.07.22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지성과영성
  • 페이지260p / 148*210(mm)
  • ISBN9788953138186
  • 원서명
  • 출간예정
김세윤 박사가 세계의 신학계와 교회에
새롭게 내놓은 칭의론에 대한 포괄적 이해


신학계에서 지금까지도 뜨겁게 논의되고 있는 ‘칭의’그리고 ‘의의 열매’에 대해 이보다 명료하고 바른 해석은 없었다. 그의 칭의에 대한 포괄적이고 심층적인 해석은 다음 다섯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아울러 부록 톰 라이트의 <바울 전기>에 대한 논평은 <바울 복음의 새 관점>의 헛점과 바른 칭의에 대해 명확한 이해를 갖게 한다.

1. 우리는 칭의를 무죄 선언이라는 법정적 의미로만이 아니라,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로의 회복이라는, 즉 하나님과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나라로의 전이라는 관계적 의미로도 보아야 한다.

2. 우리는 세례 때 칭의의 선취적 발생에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칭의의 현재적 과정과 최후의 심판 때 있을 칭의의 미래적 완성에도 동일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3. 우리는 칭의론을 인간론적 또는 인간 중심적인 관점에서만이 아니라 (즉 인간이 어떻게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칭의를 얻는가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더욱 근본적으로 기독론적 또는 삼위일체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 (즉 부활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가 어떻게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구원의 통치를 성령을 통해 행사함으로써 신자들이 그들의 행위대로 심판받게 되는 최후의 심판 때 그의 중보를 통해 [즉 그의 은혜에 의해] 칭의의 완성에 이를 때까지 그들을 칭의의 상태에 붙들어주시는가를 생각해야 한다).

4. 우리는 칭의론의 그 구성 요소들에는 칭의의 현재적 과정에서 주 예수 그리스도의 통치에 ‘믿음의 순종’을 함으로써 ‘의의 열매’를 맺으라는 요구가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을 강조해야 한다.

5. 이와 아울러 칭의론에는 전 세계를 두루 망라하는 선교 (롬 1:5, 14-17)와 사회적, 문화적 변혁을 위한, 즉 ‘어그러지고 거스르는’ 세상을 바로잡고 (빌 2:15) 하나님 나라의 ‘의/ 정의와 화평과 희락 (행복)’을 실현하라 (롬14:17)는 중차대한 의미 또는 명령이 들어 있다는 것을 강조해야 한다.


저자_김세윤
서울대학교, 맨체스터대학교, 튀빙겐대학교 등에서 수학하고, 케임브리지의 틴데일 라이브러리에서 연구하였으며, 맨체스터대학교에서 Ph. D.를 받았다. 그 뒤 수차례 튀빙겐대학교에서 Humboldt 연구원으로서 연구하였고, 싱가포 르와 미국 칼빈신학교, 고든코넬신학교, 풀러신학교에서 교수를, 풀러신학대학원 신약신학 교수 및 한인 목회학 박사 과정 담당 부학장직을 역임했다. 국내에서는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교수,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교수와 대학원장을 역임했다. 김세윤 박사는 작년 여름 미국의 풀러신학대학원에서 은퇴하고, 독일 Alexander von Humboldt 재단의 부분적인 지원을 받아 튀빙겐대학교에 연구교수로 가서 오랫동안 써 온 데살로니가 전, 후서 주석 (WBC)과 논문집을 마무리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튀빙겐대학교에서 Humboldt 강의 (“바울과 탈리온의 법”)도 하였고, 지난 6월에는 신학부의 Studientag 심포지움에서 “데살로니가후서에 있는 바울의 칭의론”에 대한 강의와 토론회를 가졌다.


목차

서문
서론

제1장
롬 1:3-4과 15:7-12의 수미상관 구조, 그리고 롬 1:3-4과 1:16-17의 복음에 대한 두 개의 정의

제2장
하나님의 아들 메시아 예수에 관한 복음의 기독론적 양식

제3장
하나님의 아들 메시아 예수는 그의 속죄와 현재적 통치와 중보를 통하여 사탄의 세력들을 멸하고
우리를 구속하신다

제4장
하나님의 의의 계시 (롬 1:17; 3:21)

제5장
칭의는 무죄 선언과 함께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의 회복 (즉 주권의 전이)을 의미한다

제6장
세례 때 믿음으로 말미암는 칭의와 주권의 전이 (롬 10:9-10)

제7장
칭의의 현재적 단계와 윤리적 명령형들

제8장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는 칭의와 우리의 행위대로의 심판

제9장
“유대인도 없고 헬라인도 없고, 종도 없고 자유인도 없으며, 남자도 없고 여자도 없다” (갈 3:28)

제10장
예수의 하나님 나라 복음을 부활절 이후 구원론적 형태로 표현한 바울의 칭의의 복음

제11장
칭의론을 해석함에 있어 ‘하나님 나라’가 ‘아브라함의 가족’보다 더 포괄적인 범주이다
- N. T. 라이트의 해석에 대한 비평

요약과 결론

부록: N. T. Wright, Paul: A Biography(San Francisco: HarperOne, 2018)에 대한 논평

약어표
참고문헌
저자 색인
성구 색인
고대 문헌 색인


본문 맛보기
여기서 우리는 칭의를 묵시적 틀 안에서 주권의 전이로 이해하는 케제만의 통찰을 활용하면서, 바울의 칭의론에 그가 로마의 교회에게 보낸 편지에서 제시하듯이, 기독론적 관점과 인간론적 관점 양쪽에서 (또는 기독론과 인간론을 통합하는 관점에서) 접근하고, 바울의 윤리가 어떻게 그 (칭의의) 교리에서 나오게 되는지, 그리고 그의 행위대로 심판의 교리는 그 (칭의의) 교리와 어떻게 관련되는지를 설명하기를 시도한다._25쪽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 현재적 통치의 끝에, 즉 그의 재림 때, 부활하고 높여지신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최후의 심판 자리에서 우리가 칭의의 완성을 얻도록 우리를 위해 중보하실 것이다. 우리 칭의의 완성을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이 두 사역들 (사단의 통치를 무찔러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의 통치를 받는 의인들로 지탱하는 일과 최후의 심판 때 우리를 위한 중보)은 하나님의 높이 들림을 받은 아들이신 부활한 그리스도께서 ‘그의 [부활] 생명’으로 현재 행하고 계신 것과 장차 행실 것이다 (롬 5:10b). 그래서 바울은 “그리스도는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하여 일으킴을 받으셨다” (롬 4:25b)고 말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그리스도는 ‘그의 생명으로’ 우리의 칭의를 위해 이 두 가지 일을 행하시도록 부활된 것이라는 뜻이다._59쪽

독자리뷰

  • 첫번째 리뷰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