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은혜의 힘진재혁 지음

일상 은혜의 힘 표지

은혜로 살면 늘 청신호다
날마다 겸손하게 은혜 앞으로 나아가는 길

  • 출간일2017.12.18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영성
  • 페이지228p / 140*205(mm)
  • ISBN9788953130388
  • 원서명
은혜로 살면 늘 청신호다

은혜는 시작이자 끝이다
날마다 겸손하게 은혜 앞으로 나아가는 길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 받았다. 그리스도인의 삶의 목적은 하나요 삶의 방향도 하나다. 하나님께 영광 돌리며 은혜로 사는 것이다. 즉 기독교에서 은혜는 시작이자 끝이다. 그런데 하나님이 당신의 아들의 목숨을 대가로 지불하신 값비싼 은혜를 삶에서 얼마나 맛보며 은혜의 능력을 발휘하며 살고 있는가. 고난이 파도처럼 밀려오는 일상에서 은혜를 잊지 않고 은혜의 능력을 발휘하며 사는 방법이 무엇인가.

은혜는 영성의 샘물이다
은혜로 충만한 사람은 늘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간다
평범하고 소박한 일상에서 영성을 적용하는데 탁월한 저자가 은혜의 본질과 은혜로 충만한 삶이 무엇인지 들려준다. 내가 얼마나 은혜에 빚진 자인가를 날마다 깨닫도록 돕는 이 책은 은혜의 강력한 힘과 말씀을 근거로 한 은혜의 속성과 구원, 겸손, 고난, 용서, 회복 등 영성과 은혜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은혜와 함께 따라오는 단어는 감사다. 값없이 주어진 은혜, 그 은혜로 능력을 발휘할 수 있기에 ‘은혜=감사’일 수밖에 없다. 은혜란 곧 감사의 근원이다. 나를 나 되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 삶의 과정을 함께하시며 모든 것을 가능케 하신 하나님의 은혜는 감사의 뿌리가 된다. 또 교만함은 은혜를 잊게 만든다. 우리는 교만하기 위해 특별한 훈련을 받거나 노력할 필요가 없다. 가만히 있어도 너무 쉽고 자연스럽게 삶 가운데 모락모락 피어난다. 교만은 마치 잡초처럼 잘라내면 또 자라고 그 뿌리를 뽑기가 힘들다. 하나님은 교만한 자들에게 은혜를 베푸실 수 없다.

일상에서 주어지는 하나님의 은혜는 더할 나위 없이 풍성하다. 하나님이 우리의 연약함을 아시고 은혜로 돕고 계시다는 사실을 알면 두려울 것이 없다. 근심하고 불안해할 것도 없다. 특별한 은혜가 아닌 일상에서 나를 준비시키시는 그 은혜를 기억하며 나아갈 때 우리 삶은 늘 청신호다.

은혜의 전신갑주를 입고 은혜를 흘려보내는 통로가 되라!
날마다 영성이 샘솟게 하고 겸손하게 은혜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이 책은 은혜의 사람이 되기 위해 은혜의 전신갑주를 입고 은혜로 충만한 눈, 코, 입, 은혜로 뜨거운 심장, 은혜로운 얼굴이 무엇인지 들려 준다. 나부터 은혜의 전령사가 되어 은혜의 물을 낮은 곳으로 흘려보내는 삶을 살게 해 준다. 은혜가 무엇인지 막연하게 알고 있어 은혜의 참맛을 누리지 못하는 성도를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도록 이끌 뿐 아니라 하나님의 자녀로 갓 태어난 초신자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선물이 될 책이다.


지은이_진재혁
’은혜의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은혜에 익숙하지만 정작 은혜가 무엇인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평범하고 소박한 일상에서 영성을 적용하는데 탁월한 저자가 은혜의 본질과 은혜로 충만한 삶이 무엇인지 들려준다. 은혜는 기독교의 정수이며 그리스도인이 보고 가야 할 등대다. 내가 얼마나 은혜에 빚진 자인가를 날마다 깨닫도록 돕는 이 책은 은혜의 강력한 힘과 말씀을 근거로 한 은혜의 속성과 구원, 겸손, 고난, 용서, 회복 등 영성과 은혜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삶의 나침반을 항상 하나님께 맞추는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도록 이끈다.

저자는 미국 뉴비전교회를 담임하다가 2011년부터 지구촌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아프리카 케냐의 선교사로 헌신하여 제3세계 리더들을 세우고 그들과 사역하기도 했다. 미국과 한국을 비롯, 다문화를 이해하는 저자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식견과 안목을 가진 목회자다. 그는 풍부한 목회 경험과 탁월한 리더십으로 지구촌교회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

미국 버지니아주립대학교에서 심리학을 전공했으며, 트리니티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학위(M. Div.)를, 풀러신학교에서 선교학 석사 학위(Th. M.)와 리더십으로 철학 박사 학위(Ph. D.)를 그리고 미드웨스턴침례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D. Min.)를 받았다.

저서로 《언어의 영성》, 《당신은 진짜 크리스천인가?》, 《세상 중심에 서는 영성 리더십》, 《일상 영성의 힘》, 《부교역자 리더십》(이하 두란노), 《인생 여행》, 《오늘 쓰는 영성》(생명의말씀사), 《아름다운 동역》(규장), 《기적을 살다》, 《고백》(이하 요단), 《리더가 죽어야 리더십이 산다》, 《애매한 것을 정해주는 하나님》(이하 21세기북스) 등이 있다.


차례
프롤로그_일상에서 은혜를 맛보라

Part 1. In the Grace of God 하나님이 곧 은혜이시다
01. 은혜는 시작이자 끝이다
02. 은혜는 감사의 뿌리다

Part 2. By the Grace of God 물 댄 동산 같은 은혜의 삶
03. 구원의 은혜_죄인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의 선물
04. 용서의 은혜_은혜 받은 자의 특권
05. 회복의 은혜_은혜만이 회복을 일으킨다

Part 3. The Power of Grace 은혜의 능력으로 살다
06. 은혜는 겸손 가운데 빛을 발한다
07. 언어는 은혜의 창이다
08. 은혜는 항상 흐르는 물이다
09. 가정은 은혜의 샘물이다

Part 4. The Fullness of Grace 매일 은혜로 충만하다
10. 고난의 은혜_약할 때 은혜가 능력이 된다
11. 부르심의 은혜_은혜는 행동으로 나타나야 한다
12. 일상의 은혜_매일 나아가면 도우심을 얻는다

에필로그_은혜를 관통하는 삶


본문 맛보기
흔히 은혜를 입었다고 하면 어떤 행동이나 행위로 받는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하나님은 어떤 행위를 통해 베푼다고 말씀하시지 않는다. 한 번의 행동으로 은혜를 베푸시고 끝이라는 의미가 아니다. 하나님이 곧 은혜의 중심이고, 은혜의 근원이며, 원천이시기 때문이다. 성경은 하나님의 성품이 곧 은혜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은혜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온다. 은혜의 하나님을 만나야 은혜와 마주할 수 있다.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닌, 하나님과 만날 때 은혜가 임하게 된다.
_14쪽

하나님의 은혜는 우리가 연약할 때 더욱 두드러진다. 실수와 실패로 힘들 때, 고통 가운데 있을 때, 폭풍을 지나며 견디기 힘들 때, 하나님은 우리를 만나 주셔서 새롭게 하시고 치유하시며 힘을 공급해 주신다. 다시 일어서서 나의 나된 것이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하게 하신다. 그 감사의 근원에 하나님의 은혜가 있다.
_35-36쪽

겸손의 중요성은 알겠는데 실천하기는 힘들다. 그것이 우리가 가진 한계다. 그럼에도 우리는 계속 은혜가 임하는 통로인 겸손으로 향해 가야 한다. 어떻게 겸손할 수 있을까? 하나님께 구해야 한다. 사람의 의지와 노력으로는 겸손할 수 없다. 성 어거스틴도 신앙생활에 필요한 덕목으로 무조건적인 겸손을 꼽았듯이 겸손은 인간의 영역이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진다.

그럼에도 우리가 드리는 수많은 기도 가운데 겸손함을 구하는 경우가 적다. 아예 그런 기도를 드리지 않을 때도 많다. 겸손은 하나님 앞에서 교만하지 않고 가장 약한 자로 엎드리며 그분의 평가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이다. 우리는 어떤 보답에도 흔들리지 않고 교만하지 않으며 더 크고 높아지려고 하지 않는 겸손함을 구해야 한다.
_117쪽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자들은 은혜의 언어로 자신을 나타낸다. 언어가 마음의 창이요 인격의 창이요 은혜의 창이기 때문이다. 은혜 입은 자는 감사가 넘쳐 나고 감사가 넘쳐나는 삶에 은혜가 임한다. 그렇기에 은혜의 말은 감사를 담은 말이다. 감사의 반대는 불평이다. 그래서 불평하는 말을 한 자들이 은혜 받았다고 말하는 일이 없다. 불평과 불만이 가득한 말 가운데 부정적인 마음이 우리 마음을 가득 채우기 때문이다. 그 마음에 은혜가, 감사가, 믿음이 있을 수 없다. 그래서 은혜를 끼치기 위해서는 감사의 말을 해야 한다. 감사를 전하고 감사를 하는 말이 필요하다.
_124, 132쪽

은혜의 통로로 쓰임 받는 그리스도인은 ‘은혜를 보는 눈’이 필요하다. 다윗이 사울의 가족에게 은혜를 베풀기로 한 뒤 남은 가족을 찾았다. 다윗은 사울의 손자이자 요나단의 아들인 므비보셋이 살아 있다는 소식을 듣자 당장에 찾아보라 명령한다. 므비보셋은 다섯 살 때 유모의 품에 안겨 쫓겨 가다가 잘못하여 유모가 떨어뜨리는 바람에 두 발을 절게 된 불구자였다.

그런 그를 다윗은 찾았다. 이유는 하나, 은혜를 베풀기 위해서였다. 므비보셋이 잘생겼든 지혜롭든 능력이 출중하든 그런 것에는 관심도 없다. 사울의 가문에서 어렵게 살아남은 므비보셋을 불쌍히 여길 뿐이다. 바로 이것이 은혜를 보는 눈이다. 어떤 조건도 따지 않고 그저 은혜로 바라보는 눈이 은혜를 보는 눈이다. 하나님은 그런 다윗을 기뻐하셨다.
_144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