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리앗 끝장내기루이기글리오(Louie Giglio) 지음

골리앗 끝장내기 표지

내 안의 지긋지긋한 거인들과의 한판

  • 출간일2018.08.14
  • 브랜드두란노
  • 책분야
  • 페이지268p / 140*210(mm)
  • ISBN9788953132047
  • 원서명Goliath Must Fall


내 안의 지긋지긋한 거인들과의 한판

믿음의 분투를 잃어버린 세대
싸우지 않아서 지는 것이다


“이길 재간이 없는데 뭐하러 힘을 빼? 적당히 살자, 다들 그러고 살아.” 삶을 위협하는 골리앗과의 위태위태한 동거에 길들여진 이 시대. 이 책은 매일같이 괴롭힘 당하면서도 막상 겨룰 엄두가 안 나서 속수무책으로 놔두는 거인들이 우리에게도 있는지 묻는다. 친숙한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를 통해, 현대인들의 5가지 대표 골리앗, ‘두려움, 거절감, 안일함, 분노, 중독’과의 사투를 현장감 있게 다뤘다. 눈에 띄는 사역의 성공을 거뒀음에도 한편으로는 극심한 ‘불안 장애’에 시달렸던 저자는 이 책에서 자신의 분투를 솔직하게 공개하며, 우리 삶에 자리 잡은 거인들과 미뤄 둔 싸움을 시작하도록 도전한다.

당신의 애완 골리앗,
반드시 킬러로 돌변한다


루이 기글리오는 ‘애완’ 호랑이에게 치명상을 당한 여성의 이야기로 책을 연다. 골리앗도 처음부터 3미터의 거인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의 목을 조이고 있는 것이 무엇이든, 처음부터 위협적인 존재는 아니었다. 처음에는 애완동물처럼 우리의 지친 마음을 달래주고 내면 깊은 곳의 가려운 구석을 긁어 주지만, 어느 날 맹수의 본색을 드러내며 다가와 으르렁거리기 시작하고, 마침내는 치명적인 공격을 퍼붓는다. 크게 문제없던 일상이 순식간에 나락으로 떨어진다. 지금 당신이 공들여 기르는 애완 골리앗은 무엇인가?

‘예수’로 다시 읽는 다윗과 골리앗
‘이미’와 ‘아직’ 사이의 세상에서 벌어지는 실전


골리앗을 쓰러뜨릴 다윗이 ‘우리’가 아니라는 것이 이 책의 핵심이다. 골리앗에게서 자유로운 삶을 살기 위한 열쇠는 물매를 던지는 정확도가 아니라, 우리를 해치려는 모든 거인을 쓰러뜨리기 위해 인간의 몸을 입고 목숨을 희생하신 진정한 다윗, 우리 구주 예수를 바라보는 것이다. 이 책은 예수로 인해 우리의 거인이 ‘이미’ 쓰러졌음을 선포한다. 그리스도께서 거두신 승리를 우리 삶 속에 풀어 놓는 것이 이 땅에서 우리가 감당해야 할 남은 싸움이다. 이미 죽었으나 아직은 치명적인 거인들의 목소리를 잠재우라! 하나님은 우리가 자유롭게 살기를 원하시고, 그 삶을 통해 영광받으신다. 그 삶이 지금 우리를 부른다!


지은이 _루이 기글리오(Louie Giglio)
미국 패션시티교회(Passion City Church)의 목사이자, ‘패션 무브먼트’(Passion movement)의 창립자다. 이 세대가 예수님의 영광을 위해 살도록 초청하고 돕는 데 헌신했다. 1997년에 시작된 패션은 미국 전역을 넘어 전 세계 청년들과 함께 하나님을 뜨겁게 예배하며 캠퍼스 부흥 운동을 일으켰다. 2017년 애틀랜타 조지아돔에서 열린 집회에는 무려 55,000명이 넘는 청년이 모이기도 했다.
루이 기글리오는 조지아주립대학(Georgia State University)을 졸업한 뒤 베일러대학(Baylor University)에서 대학원 과정을 밟았고,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Southwe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애틀랜타 노스포인트커뮤니티교회에서도 사역했으며, 현재는 교회 목회 외에도 아내 셸리와 함께 청년 집회인 패션 컨퍼런스(Passion Conferences)를 비롯해 식스스텝레코즈(sixstepsrecords), 패션글로벌연구소(Passion Global Institute)를 이끌고 있다. 국내에 소개된 저서로는 《하나님을 향한 열정과 경배》(요단출판사), 《하나님과 만나는 100일 과학 큐티》(생명의말씀사)가 있다.
www.louiegiglio.com
www.facebook.com/officialLouieGiglio
passioncitychurch.com

옮긴이 _정성묵
광운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2015년 문서선교협력위원회가 선정한 ‘올해의 역자상’을 수상했다. 《존 오트버그의 관계 훈련》, 《그래도 소망》, 《종교에 죽고 예수와 살다》, 《한계를 껴안는 결혼》, 《예수님처럼 친구가 되어 주라》, 《쉬운 예수는 없다》, 《팬인가, 제자인가》, 《팀 켈러의 왕의 십자가》, 《엄마라고 불러도 돼요?》(이상 두란노) 등 다수의 역서가 있다.


차례
Overture 서문. ‘언젠가는 쓰러지겠지’가 사람 잡는다

Part 1. 애완 골리앗의 배신
― 내 삶에 골리앗 같은 건 없다?


1. 골리앗, 처음부터 거인은 아니었다
2. 이미 죽었으나 여전히 치명적이다

Part 2. 지긋지긋한 인생 골리앗들과의 한판
― 골리앗을 쓰러뜨릴 다윗은 ‘내’가 아니다


3. ‘당신이 만난’ 예수를 더 보고, 듣고, 느끼라
4. ‘당신을 이미, 온전히 받아 주신’ 예수를 붙들라
5. ‘당신을 살린’ 불편한 십자가에 삶을 담그라

Interlude 막간. 당신의 골리앗은 ‘이미’ 죽었다

6. ‘당신을 용서한’ 예수의 못 자국 난 손을 만지라
7. ‘당신이 빠진’ 중독의 수렁, 예수 은혜로 채우라

Part 3.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힘
― 내 삶의 분투, 하나님께 영광이 되다


8. 전장 한복판, 내게 베푸신 상에 예수님과 앉으라
9.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무장하라


추천의 글
용기와 영감을 주는 책이다. 루이 기글리오는 ‘우리 마음을 자유케 하시는’ 목자의 음성을 들으라고 부드럽게 촉구한다.
라비 재커라이어스 _《오직 예수》 저자

루이 기글리오가 이 책에서 나눈 놀라운 지혜를 사용하여 하나님이 사람들을 각자의 거인에게서 풀어 주시리라 확신한다.
찰스 스탠리 _애틀랜타제일침례교회 담임목사

자신을 괴롭히는 거인들을 쓰러뜨리고 하나님이 예비하신 모든 것을 누리려는 열정에 불을 지피는 책이다.
크리스틴 케인 _A21 설립자

사람들에게 복음을 연결시켜 주는 루이 기글리오의 능력은 참으로 탁월하다.
브라이언 휴스턴 _힐송교회 담임목사

훌륭한 선수들에게는 유능한 감독이 있다. 하나님은 우리 삶에 도사린 골리앗들을 이길 수 있도록 루이라는유능한 감독을 보내 주셨다.
스탠 스미스 _스탠스미스이벤츠 회장, 전직 테니스 선수

루이 기글리오는 경건한 지혜와 사람 냄새가 나는 솔직함이 가득한 글을 통해 우리를 구속의 길로 안내한다.
랙래 _가수, 송라이터, 프로듀서

내 삶에는 ‘두려움’이라는 거대한 골리앗이 있다. 당신도 나와 동일한 거인과 싸우고 있다면 이 책을 꼭 읽으라.
새디 로버트슨 _배우


본문 맛보기
<41-42쪽 중에서>
주일 예배나 수련회가 끝난 뒤 다시 일상이 시작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또다시 거인에게 조롱당하며 살아간다. “당신은 할 수 있다! 다윗처럼 용사가 돼라!”라는 주문은 우리 삶에서 전혀 통하지 않고, 거인은 여전히 활개를 치고 돌아다닌다. 이유가 뭘까? 이야기 속 다윗이 우리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를 다윗으로 보는 시각은, 이 이야기를 인간 중심으로 해석한 것이다. 그렇다면 이 이야기에서 다윗은 누구일까? 예수님. 바로 예수님이시다. 예수님이야말로 유일하게 골리앗을 쓰러뜨리신 거인 킬러시다. …(중략)… 예수님이 우리 인생의 엘라 골짜기로 들어오시는 순간 모든 것이 달라진다. 거인에게서 시선을 떼어 예수님께 시선을 고정하는 순간, 우리의 소망이 우리 자신에게서 예수님께로 옮겨 가는 순간. 그 순간이 바로 놀라운 변화의 출발점이다.

<43-44쪽 중에서>
통제 욕구와 인정 욕구의 거인들이 내 삶으로 들어온 뒤로 나의 심신은 만신창이가 되었다. 가장 힘든 시절에는 매주 병원을 갈아 치웠다. 거의 매일 밤을 뜬눈으로 지새웠다. 그때 내가 어두운 구덩이에서 빠져나오는 데 의사들도 큰 도움을 주었지만, 무엇보다도 하나님을 찬양하면서 빛 가운데로 나올 수 있었다. 통제 욕구와 인정 욕구의 뿌리들을 찾아 뽑아내자 진정한 변화가 시작되었다. 변화가 단번에 이루어지지는 않았지만(나는 지금도 여전히 성장하고 치유되는 중이다) 밤에 눈을 감기 전에 생각을 바로잡는 노력을 하면서 서서히 변화가 나타났다. 나는 스스로 통제하고 싶은 것들을 일일이 지적하면서 ‘이것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다’라고 마음속으로 선포했다.

<111-112쪽 중에서>
아무리 돈이 많고 얼굴이 잘생기고 성공해도 거부의 공격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거부의 화살은 사방팔방에서 날아온다. 놀라운 잠재력을 품고도 실패하기 싫어 모험에 나서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래서 그들은 평범한 삶의 안전그물 안에서 사는 편을 선택한다. 그것이 거부를 당하는 것보다 그나마 낫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스펙트럼 반대편 끝에는 뭐든지 이겨서 자신이 똑똑하거나 아름답거나 가치 있거나 인기가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반에서 1등을 하고 조직에서 우두머리가 되고 집단에서 가장 존경받는 사람이 되기 전까지는 두 발 쭉 뻗고 편하게 잠들지 못한다. 하지만 성과에서 자신의 가치를 찾으려고 하는 한, 죽었다 깨어나도 행복해질 수 없다. 목표한 성과를 이루었는데 그 성과가 충분하지 못하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간, 그들의 인생은 갈피를 잃는다. 그들도 똑같은 거절감의 거인에게 질질 끌려다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