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에 속한 사람 표지
[미리보기]
  • 영에 속한 사람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일상에서 드러나는 바른 영성
일상을 사는 순례자의 영성

세상에서 길을 잃고 고군분투하는
그리스도인에게 고함

세상과 다르게 사는 것이 영성의 길이며
하나님 없이는 살 수 없는 광야가
그리스도인이 머물 곳이다


인간은 영과 육을 가지고 있다. 인간이 타락하기 전에는 이 영과 육이 온전한 일치를 이루었으나 죄를 지은 후에는 그 관계 깨어지고 말았다. 본래 인간은 흙으로 지음을 받았지만 하나님이 그 안에 생령을 불어 넣으셔서 하나님과의 교제가 가능해졌다. 우리는 하나님과 교제할 수 있는 영적 존재였으나, 영의 타락으로 영과 육이 일치를 이루지 못하고 깨어져 버렸다. 영이 타락함으로 육도 죄의 지배 아래 있게 되었으며, 결국 인간은 하나님과의 교제가 끊기고 영적인 삶을 살지 못하게 되었다. 영은 죽고 육신은 죄의 지배 아래 놓여 살게 된 것이다.

이규현 목사는 세상에 길들여진 우리의 몸과 마음을 새롭게 하는 일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책을 썼다. 이 책은 저자가 그리스도 안에 감추인 경이로운 비밀을 캐내고, 기독교 전통의 보고들을 발견하며 그 뒤를 따라가는 격조 있는 그리스도인이 되고자 하는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얘기들이 담겨있다.

영에 속한 사람은 그리스도 안에서 참 자유를 누립니다. 그의 삶은 주님과 일치를 이루는 단계로 나아갑니다. 주님의 생각이 나의 생각이 되고, 주님의 관심이 나의 관심이 되고, 주님의 성품이 나의 성품이 되는 것입니다. 갈수록 주님과 더 가까워지고, 마침내 주님과 일치를 이룰 때 우리는 전혀 다른 차원의 삶을 누리게 됩니다.

영에 속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내가 어디에 속한 사람인가를 분명히 하라. 영을 추구하면 만족과 기쁨이 있고, 하나님이 주시는 자유가 있다. 기도하고, 결단하고, 나의 약한 부분이 무엇인지 확인하라. 왜 계속 그 부분에 넘어지는지 깨닫고 붙잡으라. 그로써 영의 세계로 완전히 진입하여 영적인 활력을 얻으라. 세상을 영의 눈으로 바라보고 새로운 차원으로 나아가라!


저자 이규현 목사는 사람들의 마음에 관심이 많다. 그는 사람들의 영혼을 세워 주고자 하는 애정 어린 열정을 갖고 있다. 또 한 영혼의 소중한 가치를 가슴에 담고, 진실하게 행하려고 애쓰는 따뜻한 사역자다. 사랑은 입으로만 하는 것이 아닌 대가 지불이 필요함을 누구보다 잘 아는 그는, 늘 세심한 눈길과 예민한 촉 각으로 사람들의 필요를 살핀다.
저자는 현재 수영로교회 담임목사다. 총신대학교 신학대학 원에서 신학을 공부한 뒤, 호주에서 시드니새순장로교회를 개 척해 약 20년간 사역했으며,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아릴락, Asia Research Institute of Language And Culture)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 《끝에서 시작하시는 하나님》, 《믿음불패》, 《영권 회복》, 《그대, 그대로도 좋다》, 《깊은 만족》, 《힐링 갓》, 《그대, 느려도 좋다》, 《흘러 넘치게 하라》, 《인생의 바람이 불 때》, 《까칠한 벽 수 씨, 목사에게 묻다》, 《가장 위대한 일, 기도》, 《나는 상처를 축복이라 부르기로 했다》, 《내가 죄인 되었을 때에》(이상 두란노)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 육은 죽고 영은 살고

1장 영에 속한 사람
2장 진리로 사는 사람
3장 거룩을 좇는 사람
4장 몸의 제물을 드리는 사람
5장 경건을 훈련하는 사람


프롤로그
그리스도인은 순례의 길을 나선 사람들이다. 세상에 적응하는 것이 목적이 되어서는 안된다. 그리스도인은 나그네처럼 단순한 삶을 살아야 한다. 화려하고 요란한 세상에는 우리가 찾는 것이 없다. 즐거운 망명자로 살아야 한다. 다르게 사는 것이 영성의 길이다. 육체의 자랑이 가득한 화려한 도시보다 한 순간도 하나님 없이는 살 수 없는 광야가 그리스도인이 머물 곳이다. 우리는 영적 훈련이 필요하다. 세상에 물든 때를 날마다 벗겨내고 성화에 이르기 위해 값비싼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

우리는 오늘의 교회와 그리스도인이 어디에 서 있는지, 앞으로는 어디로 가야 하는지를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 그리고 더이상의 변질과 세속화를 거부하며 성화의 길로 가야 할 기본기를 다져야 한다.


본문 맛보기
<47-48쪽 중에서>
우리는 모두 영에 속한 자들입니다. 영에 속한 사람의 목적은 이 땅에서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영원을 향해 가는 순례자들입니다. 이 세상은 잠깐이면 지나갑니다. 잠시뿐인 육을 추구하다가 영원을 잃어버리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됩니다. 돈 버는 것, 세상적인 출세를 위한 노력보다 영의 회복을 위해 노력하십시오. 영이 회복되어야 세상의 출세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드릴 수 있습니다. 영이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세상적인 명예와 권력과 물질을 가지면 망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의 영혼이 쇠약해져 있으면 죽은 시체와도 같습니다. 세상 문화의 힘에 의해서 육체의 정욕대로 살기 때문에 던져지는 대로 살 뿐입니다. 오늘날 화약고 같은 세상을 살면서 기름을 들고 불가를 왔다 갔다 하는 것입니다. 어디에서고 확 타고 끝이 날 것입니다. 죄의 밤이 깊어졌습니다. 덫이 사방에 깔려 있습니다. 우리의 영을 훈련하지 않으면 세속화된 이 세상에서 살길이 없습니다.

<80-81쪽 중에서>
시편 1편은 “복 있는 사람은 …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시 1:1-2)라고 말합니다. ‘묵상’이라는 말 앞에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한다’는 표현이 나옵니다. 말씀을 즐거워하는 자가 묵상을 한다는 뜻입니다. 밤에 잠이 오지 않을 때만 성경을 보지 말고,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성경을 묵상하십시오. 별미를 먹을 때나 돈을 벌 때의 즐거움보다 훨씬 더 강도 높은 ‘말씀을 묵상하는 즐거움’을 맛보아 아십시오.

<90-91쪽 중에서>
성경에서 말하는 하나님의 사랑이 다른 종교에서 말하는 사랑과 다른 점은 그냥 사랑이 아닌 ‘거룩한 사랑’을 말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지만 죄인의 상태로는 사랑하시지 않습니다. 우리의 죄를 걷어 내고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이를 위해서 하나님은 자기 아들을 친히 십자가에 죽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기 위해서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신 것입니다. 왜입니까? 하나님은 거룩하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거룩이 빠진 사랑은 온전한 사랑이 될 수 없습니다.

거룩한 사랑이 진짜 사랑입니다. 거룩을 이해하지 못하면 십자가를 알 수 없고, 십자가를 모르면 하나님의 사랑을 온전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 사실 우리가 거룩하신 하나님을 가장 깊이 만나는 지점은 십자가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너무 쉽게 이야기해서는 안 됩니다. 거룩을 빼고 사랑만 이야기하는 기독교는 성경이 말하는 기독교가 아닙니다. 사랑과 거룩은 따로 떨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107-108쪽 중에서>
중요한 것은 죄에 대해 민감한 태도입니다. 내가 죄에 민감한지, 아닌지는 회개 생활을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회개가 없는 사람은 죄에 대해서 민감하다고 할 수 없습니다. 회개는 죄에 대해서 민감한 사람이 하는 것입니다. 회개가 없는 삶은 바리새적인 삶입니다. 즉 위선의 옷을 입고 자기 만족에 사로잡힌 삶입니다. 속에서는 냄새가 펄펄 풍기는데 겉만 단장한 거룩은 위선입니다. 그러므로 회개가 없는 삶은 종교적 행위에 불과하고, 자기 행위에 스스로 만족한 채 살아가며, 자기 우월을 증명하기 위해신앙 생활을 하는 거짓된 삶일 뿐입니다.

신앙 생활을 오래 하면 위선의 탈을 쓰고 사는 위험에 빠지기 쉽습니다. 가장 정직한 삶은 바로 회개하는 삶입니다. 만약 회개 없는 신앙 생활을 하고 있다면 위선의 탈을 쓴 채 자기도 속이고, 남도 속이는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는 매일 회개해야 합니다. 아니, 어떤 때는 하루에 열두 번도 회개해야 합니다. 회개는 모아 두었다가 주일에 한 번 하는 것이 아니라 깨닫는 순간마다 해야 합니다.

<141-142쪽 중에서>
우리는 선한 일을 위해 몸을 움직이는 훈련을 계속해야 합니다. 가만히 있지 말고 장애인 부서에 가서 연약한 성도들을 섬기고, 연로하신 분들을 돕고, 노숙자들을 위해 봉사하십시오. 이 일들은 생각만으로 되지 않습니다. 몸으로 해야 합니다. 농어촌 봉사를 가거나 여름에 오지로 단기 선교를 가서 봉사하는 일도 모두 몸의 훈련 영역에 포함됩니다. 덥고 열악한 환경에서 봉사하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시간과 물질과 많은 헌신을 드려 현실과 부딪혀 몸을 훈련시키는 일입니다.

실제로 섬김과 봉사의 현장에 가는 것과 헌금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물론 물질을 드리는 것도 일종의 몸의 훈련 영역에 포함되지만, 상당한 대가를 치르며 몸으로 봉사하는 일은 예배의 영역에 들어갑니다. 그런 경험이 점점 쌓일 때 우리의 육체가 거룩한 제물로 드려지는 일에 익숙해집니다. 내 몸을 드린다는 것이 머리에 있는 이론에 그치지 않고 현장에서 부딪히면서 대가를 지불하고 땀을 흘리는 과정 속에서 체험되며 더욱더 영적인 삶에 익숙해져 가는 것입니다.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