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번째 그리스도인 표지
[미리보기]
  • 첫 번째 그리스도인
* 저자/출판사/분야 이름을 클릭하시면 관련도서들이 검색됩니다.
첫 번째 그리스도인,
사람들은 왜 그의 말에
열광했을까?

그리스도인이면서
왜 세상을 감동시키지 못합니까?

예수 그리스도를 포함해 성경에 등장하는 그리스도인들은 ‘천하를 소동케 하는 자들’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어디를 가나 인기가 많아서 사람들이 구름 떼처럼 몰려오든지, 아니면 하도 시기하는 사람이 많아 가만 두지 않으니 천하가 소동한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어떤가? 꽃과 같았던 향기로운 존재가 이제는 시들고 져서 바닥에 처참히 짓밟혔다. 그리스도인은 세상을 바꾸지도, 세상의 관심을 끌지도 못한다. 전혀 매력적이지 못한 존재, 그것이 요즘의 그리스도인들이다. 초기 그리스도인과 지금의 우리는 무엇이 다른 걸까?

내세울 것 하나 없는
세례 요한에게
왜 세상은 열광했을까?

저자는 이 책에서 요한복음 1장의 세례 요한을 주목했다. 예수님만큼이나 세상을 놀라게 한 인물, 세례 요한. 그는 당대 패셔니스타도, 학식이 풍부한 자도 아니었다. 외모가 출중하거나 번듯한 지위가 있었던 것도 아니다. 가는 곳마다 기적이 일어난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온 유대와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를 따랐고, 그의 메시지를 듣기 위해 몰려왔다. 세상이 그의 말에 주목하고 열광했다. 왜였을까?

그의 메시지에는 세상과 다른 통찰이 있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말,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도 할 수 없는 말을 하고 오직 하나님만을 추구했다. 세상에 취해서 세상 사람들을 부러워하는 그리스도인에게는 신비로움도 매력도 없다. 세상은 도리어 그런 그리스도인을 천시하고 멸시할 것이다. 지금 당신은 어떤 그리스도인인가?

세상이 당신을 주목하는가?
저자는 세례 요한의 삶을 해부하여 그의 삶 속 핵심 가치들을 이 책에 담았다. 그리고 우리에게 “세상이 당신을 주목하는가? 당신에게서 예수님이 보이는가?” 도전한다. 세상과 별다를 것 없이 변화하지 않고 변질된 삶을 살고 있는가? 어떻게 살아야할지, 무엇이 참된 그리스도인의 길인지의 답 앞에서 혼란스러운가? 세상을 보는 바른 통찰로 신앙의 깊이를 더하기 원하는 그리스도인이라면 이 책을 읽기 바란다. 세례 요한과 같이 ‘광야의 외치는 소리’로서 교회 안에서뿐만 아니라 세상을 뒤흔드는 당신이 되기를 바란다.


지은이_조동천
‘교회에서’라는 구호에 만족하지 않고 ‘세상으로’라는 외침을 좋아하는 저자는 종교적 교리에 얽매이지 않고 성경에서 말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말씀에 초점을 맞춘다. 오직 복음을 전하는 일에 뜻을 모으며, 세상적 축복과 성공 신화가 아닌 예수님의 십자가 보혈을 고집하는 그는 십자가 설교자다. 항상 성도들과 함께 예수님을 닮아 가는 영적 청년이 되기를 열망하며 ‘오직 예수’만을 영광스럽게 하는 삶을 위해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그는 ‘워킹 바이블’이라는 별명처럼 말씀을 깊이 캐내기 위해 고난 의 암반을 뚫고 깊은 막장에까지 내려가 말씀의 보석을 캐낸다. 특히 이 책에서 저자는 요한복음 1장의 세례 요한을 주목했다. 내세울 만한 학식도, 도드라지는 능력도 없는 인물이었지만, 그럼에도 세상을 열광케 했던 세례 요한. 저자는 그 꽃처럼 향기롭던 그리스도인의 존재감이 왜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지 안타까워하며, 평범하지만 위대한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법을 이 책에 담았다.

연세대학교 신과대학을 졸업하고,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에서 신학 석사, 신약학 신학 박사 학위(Ph.D)를 받았고, 샌프란시스코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신촌교회 담임목사, 연세대학교 신과대학 강사, 장로회신학 대학교 초빙교수, 시드니신학대학 겸임교수이며, 하와이코나 열방대학 DTS, 한국기독실업인회 새서울·종로 지회, 이화여자대학교 횃불회, 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 선교부 강사, 2016 유럽 KOSTA 주강사로 사역하고 있다.

CBS <솔로몬의 지혜>, , 극동방송 <청년설교>, GOODTV <젊은이의 예배> 등에서 방송 설교를 하고 있으며, 오디오북으로 《이것이 인생이다》, 《시종을 영웅으로》가 있고, 저서로는 《내 인생을 변화시킨 세 가지 질문》(두란노), 《상처 딛고 서다》(마음지기)가 있다..


목차
Part 1 세상이 그를 주목하다
세상이 나를 주목하는가
01 · 그는 세상에 취하지 않고 진리를 통찰했다
02 · 그는 변질되지 않고 변화했다
03 · 그는 스스로를 부정하는 용기가 있었다

Part 2 그를 통해 예수님을 만나다
내게서 예수님이 보이는가
01 · 그는 칭찬받을 때 교만해지지 않았다
02 · 그는 예수님의 영광을 가로채지 않았다
03 · 그는 예수님만 아는 바보였다

Part 3 그에게서 사명을 배우다
나에게 사명이 있는가
01 · 그는 하나님께 인생 전부를 걸었다
02 · 그는 목표를 세워 성취했다
03 · 그는 광야를 기뻐했다

Part 4 악을 선으로 바꾸다
맞은 대로 돌려주는가
01 · 그는 억울할 때 그리스도를 증거했다
02 · 그는 악에 사랑과 용서로 반응했다
03 · 그는 성령으로 충만했다


본문 맛보기
성경 속 예수님 믿는 사람들은 ‘천하를 소동케 하는 자들’이란 말을 들었습니다. 예수님 믿는 사람들은 어디를 가나 인기가 많아서 천하가 소동하거나, 아니면 하도 시기하는 사람이 많아 가만두지 않는 사람들 때문에 소동이 일어나거나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그리스도인은 어떤가요? 인기가 많아서 사람들이 구름 떼처럼 몰려오나요? 가만두면 안 되겠다고 시기하는 사람이 많아서 소동이 일어나나요? 오늘 우리는 어째서 이렇게 매력적이지 못한 걸까요?

성경에서 예수님만큼이나 세상을 놀라게 한 인물이 있습니다. 세례 요한입니다. 그는 온 유대와 이스라엘 사람들이 찾아올 정도로 세상이 주목한 사람이었습니다. 종교지도자들, 노동자, 농민 등 나이나 계급을 불문하고 많은 이들이 몰려와 그의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더 놀라운 것은 세례 요한이 죽은 뒤에도 그를 추종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입니다. 어떤 이들은 예수님을 부활한 세례 요한이라 믿은 사람들도 있었습니다(막 6:14-16). 그렇게 보면 당시 세례 요한은 예수님보다 사회적 영향력이 더 컸다고 할 수 있습니다.

도대체 그의 어떤 점이 그토록 사람들을 매료시켰을까요? 세례 요한의 무엇이 그토록 매력적이어서 많은 사람들이 추종한 것일까요? 이것을 알아야 오늘날의 그리스도인이 세상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요?
_14-16p


그리스도인이 자기의 색깔을 잃어버리는 순간은 간단합니다. 세상에 취해서 세상 사람들을 부러워하는 것입니다. 구하고 추구하는 것이 그들과 다를 것이 없는데, 거기에 어떤 신비로움이나 매력이 있겠습니까? 세상을 부러워하는 그리스도인을 사람들은 되려 천시하고 멸시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미혼인 그리스도인이 배우자감으로 세속적인 기준에서 전혀 뒤지지 않는 사람을 꼽는다고 합시다. 자신이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면서도 세상적으로도 성공한 사람을 배우자감으로 찾는 것입니다. 기독교적인 가치에 충실한가 그렇지 않은가는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그런 그리스도인을 보고 차원이 다른 고결함을 지녔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매우 까다로운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_23p


북서치 바로하기새로나온책베스트셀러브랜드별도서분야별도서저자별도서
글쓰기